11번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열흘간 판매된 상품 거래액 56억 원 육박
상태바
11번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열흘간 판매된 상품 거래액 56억 원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1번가 [뉴스락]
사진=11번가 [뉴스락]

[뉴스락] 11번가가 코로나19 극복과 침체된 소비 활성화를 위해 함께한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 동안 56억 원 이상 판매 성과를 거뒀다고 8일 밝혔다.

11번가는 지난 6월26일부터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동참했으며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시, 전라북도청, 농협 등 정부 지자체 및 기관과 협업해 약 800여 곳 지역 판매자들의 온라인 판로 개척에 힘썼다.

11번가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농수산물, 과일, 채소, 축산, 공산품 등 2000여 개 상품을 특가에 선보였다. 행사 시작 열흘 만에 11번가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획전 방문자 수가 51만 명을 넘어섰고 판매된 상품 거래액이 56억 원을 돌파했다.

행사 취지에 맞게 양질의 지역 농산물과 우수한 품질의 생활용품 등 정부, 지자체 및 주요 기관들과의 협업으로 상품의 신뢰도를 높인 것이 주효했다.

제주농협과 함께 기획한 햇 하우스 감귤의 경우 열흘간 총 2억 원 판매고를 올렸다. 같은 기간 11번가 전체 감귤 상품 판매의 2/3에 해당하는 성과로 판매량만 약 20톤에 달했다.

전라북도와 손잡고 선보인 '거시기 장터'의 입점 판매자들의 경우 기존 온라인 판매 성과가 미비했으나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참여해 열흘간 '팜조아 백제기정떡', '허정수농부 칵테일 토마토' 등 대표상품 4가지로만 5000개가 넘게 팔려 8000만 원 가까운 판매고를 기록했다.

청년몰 사업자로 11번가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참여한 '느린먹거리 by 부각마을' 노지현 대표는 "매장이 관광지역에 있어 코로나19 확산 후 생계가 걱정될 수준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며 "11번가 덕분에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 후 매출이 전월 대비 10배 이상 급증해 요즘은 일손이 부족할 정도"라고 전했다.

11번가 임현동 마트 담당은 "중소 판매자를 도울 수 있는 상생협력이란 취지와 더불어 우수한 품질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보니 이번 행사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다"며 "특히 각 지역 판매자들이 선보이는 특색 있는 상품이 다양하게 마련돼 있어 행사가 종료되는 12일까지 식품 카테고리 거래액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