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환경부와 함께하는 SOS 기후행동 공익 캠페인 참여
상태바
BGF리테일, 환경부와 함께하는 SOS 기후행동 공익 캠페인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GF리테일 [뉴스락]
사진=BGF리테일 [뉴스락]

[뉴스락] BGF리테일은 폭염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응 물품을 이달 초 전국 53개 시·군·구 취약계층 2천여 가구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자발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한 BGF리테일은 전국 5천여 CU 점포를 '폭염쉼터'로 지정하고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이 24시간 언제든 점포에 방문해 편히 쉴 수 있도록 개방할 예정이다.

BGF리테일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캠페인 홍보에도 나선다. 여름철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아이스크림 냉동고에 환경 메시지를 부착하고 점포 내 디지털 전광판에 관련 영상을 송출하는 등 전국 1만 4000여 CU 점포를 홍보 채널로 활용한다.

이 외에도 BGF리테일은 내달부터 소비자가 친환경 인증 상품을 구매하면 에코머니 추가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등 생활 속 친환경 행동 실천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이어 진행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양재석 마케팅실장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소비자들 인식을 제고하고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소비문화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BGF리테일은 최근 자사 임직원 및 가맹점주가 참여하는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