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빕스·계절밥상 등 안심 레스토랑 만들기에 앞장선다
상태바
CJ푸드빌, 빕스·계절밥상 등 안심 레스토랑 만들기에 앞장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푸드빌 [뉴스락]
사진=CJ푸드빌 [뉴스락]

[뉴스락] CJ푸드빌이 코로나19 시대에 맞서 고객들이 안심할 수 있는 레스토랑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CJ푸드빌은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빕스, 계절밥상, 제일제면소, 더플레이스 등을 가장 안전한 레스토랑으로 만들기 위해 과감한 투자와 서비스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CJ푸드빌은 모든 매장 입구에 비대면 자동 AI 열 감지기를 설치해 자동으로 입장 고객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또 빕스와 계절밥상 방문 고객은 전자출입명부 QR코드인증 또는 수기로 출입 명부를 작성한다.

눈에 띄는 것은 안전을 위해 매장 내 음악 소리를 기존 대비 30% 정도 대폭 줄인 점이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연구팀이 지난 4월 13일 발표한 '코로나 감염을 줄이는 275가지 권고안'에는 공공장소 내 음악 소리를 꺼 서로 간 거리두기 실천을 권하고 있다.

주변 소음이 줄면 작은 목소리로도 안심 거리를 유지한 상태에서 대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비말 확산 거리와 양을 대폭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CJ푸드빌은 매장내 비치된 테이블, 의자, 손잡이 등은 수시로 소독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장 출입문 손잡이, 직원을 부르는 콜벨, 음료 디스펜서 등에는 항균필름을 부착하기도 했다.

일부 매장은 온라인 줄 서기도 진행한다. 대기 공간 이용 대신 항균필름을 붙인 태블릿 PC에 이름과 연락처를 남긴 후 매장 주변에서 기다리면 순서에 맞춰 연락을 받고 입장할 수 있다.

계산대에는 직원과 고객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투명 가림막을 설치하고 바닥에 줄 서기 스티커도 부착됐다. 고객은 스티커에 맞게 1m 안팎으로 떨어져 차례를 기다리면 된다.

게다가 빕스 샐러드바, 계절밥상 등은 공용 집게 교체 간격을 30분 이하로 대폭 줄였다.

고객과 함께하는 다이닝 에티켓 캠페인도 진행한다. 테이블 및 매장 곳곳에 비치된 손 세정제 사용을 틈틈이 권장한다. 빕스 샐러드바와 계절밥상에서 음식을 가져올 때 마스크와 일회용 장갑 착용을 의무화하고 되도록 대화 자제를 요청하는 내용도 포함한다.

또 공용 음식은 개인 접시에 덜어 먹고 재채기나 기침 시 옷소매로 가리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앞서 빕스는 코로나19 사태 직후부터 고객 안심 서비스 운영을 강화해 운영해왔다. 테이블 간 간격 조정, 샐러드바에 개별 사용 가능한 포크, 스푼과 일회용 위생 장갑 등을 비치했다. 또 직원과의 접촉 최소화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접시 정리 전용 테이블을 마련해 비대면 중간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새로운 시대를 맞이했다는 각오로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어떤 서비스와 투자가 필요한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발전시키고 있다"며 "외식전문기업으로서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의 노력이 가장 안전한 레스토랑 기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성필 CJ푸드빌 대표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로 외식업계에 비상등이 켜지자 '생존을 위한 자구안'을 발표하는 등 경영 정상화를 위해 힘쓰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