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보민, '뮤직뱅크' MC 1년 만에 하차
상태바
최보민, '뮤직뱅크' MC 1년 만에 하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뮤직뱅크' 캡처
사진=KBS2 '뮤직뱅크' 캡처

[뉴스락] 골든차일드 최보민이 정든 '뮤직뱅크'를 떠난다. 

최보민은 17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를 끝으로 MC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지난해 7월 MC로서 시청자들과 만난 지 약 1년 만이다. 

'뮤직뱅크'의 35대 진행자 최보민은 지난 1년 간 '뮤직뱅크' MC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보민은 빛나는 비주얼과 함께 안정된 진행 실력을 보여주며, 성장하는 MC의 표본을 보여줬다. 

또 스페셜 무대로도 '뮤직뱅크'를 풍성하게 채우기도 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신예은과는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 f(x)의 'Goodbye Summer'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 동갑내기 아스트로 윤산하, 스트레이키즈 현진, AB6IX 이대휘와 GOT7의 '딱 좋아', 레드벨벳 'Psycho' 커버 무대를 꾸몄다. 

'뮤직뱅크' MC는 '꽃길 예약석'이라고 말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동안 배우 지성, 남궁민, 송중기, 박서준, 박보검 등 쟁쟁한 스타들이 '뮤직뱅크' MC를 거쳤다. 최보민 역시 이들의 뒤를 따라 꽃길을 걸어갈 예정이다.

최보민은 골든차일드 멤버로 최근 신곡 'ONE(Lucid Dream)'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JTBC 새 드라마 '18 어게인'에 출연한다. 김하늘, 윤상현, 김유리, 이기우 등 쟁쟁한 배우들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다.

최보민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데뷔 후 목표 중 하나가 음악방송 MC를 하는 것이었는데, 소중한 기회가 찾아와 행복한 마음으로 열심히 임했다"라며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기에 일 년 간 행복했던 시간을 보냈고,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예은 누나를 비롯해 뮤직뱅크 모든 식구들 사랑하고 감사하다. 더 좋은 모습으로 발전된 최보민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최보민은 골든차일드 멤버들과 함께 오는 25일 '제26회 드림콘서트 CONNECT:D'에 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