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에스코·조선내화이엔지, 지자체 폐기물 소각로 공사 입찰 담합…과징금 10억여원
상태바
대경에스코·조선내화이엔지, 지자체 폐기물 소각로 공사 입찰 담합…과징금 10억여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뉴스락]

[뉴스락] 공정거래위원회는 지자체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5년 동안 발주한 13건의 생활폐기물 소각로 설치공사 입찰에서 담합한 ㈜대경에스코, ㈜조선내화이엔지 등 2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총 9억88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28일 공정위에 따르면, 2개사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지자체가 발주한 13건의 생활폐기물 소각로 설치공사 입찰에서 사전에 투찰가격과 낙찰예정자에 관해 합의하고 실행했다.

대경에스코는 각 입찰이 실시될 때마다 조선내화이엔지를 들러리로 내세워 투찰가격을 공동으로 결정함으로써 13건의 입찰에서 모두 낙찰받았다.

신안군 등 15개 지방지치단체(신안군·여수시·제주시·완도군·고흥군·괴산군·장수군·해남군·고창군·인제군·금산군·하동군·홍천군·고성군·화천군)는 2010년부터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한 소각시설(용량: 70톤/일) 설치 사업자를 입찰을 통해 선정했는데, 두 회사는 그 입찰에서 담합을 한 것이다.

공정위는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8호(입찰 담합) 위반을 적용, 2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9억8800만원(대경에스코 6억7200만원, 조선내화이엔지 3억16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소각로 설치 과정에서 지자체에게 피해를 준 입찰담합을 적발·제재한 것으로서 앞으로 진행될 유사 사업에서의 담합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공공사업 실시 과정에서 발생하는 담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관련 사업자를 대상으로 자료배포 등 담합예방 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