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포드·한불·벤츠 등 4725대 리콜 실시
상태바
현대기아차·포드·한불·벤츠 등 4725대 리콜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지시에 따라 리콜 조치된 차량들. 사진 국토부 제공 [뉴스락]
국토교통부 지시에 따라 리콜 조치된 차량들. 사진 국토부 제공 [뉴스락]

[뉴스락] 국토교통부는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유), 한불모터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에서 수입 또는 제작·판매한 총 19개 차종 472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Mondeo’ 2150대는 파워스티어링(핸들 회전시 소모되는 힘을 줄여주는 장치) 모터 고정 볼트의 부식·파손으로 인해 핸들이 잘 돌아가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31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판매이전 포함)한 ‘Peugeot 508 2.0 BlueHDi’ 등 7개 차종 1313대는 엔진 전자제어장치(ECU)와 질소산화물 센서간 통신 설정값 오류로 질소산화물이 정상적으로 배출됨에도 이를 비정상적으로 배출하는 것으로 잘못 인식해 간헐적으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금일(30일)부터 한불모터스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A 220’등 2개 차종 622대는 에어컨 배수 호스의 체결 불량으로 배출수가 차량의 실내 바닥으로 배출돼 전기부품의 합선 등을 일으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 등이 확인됐다.

또, 벤츠 ‘AMG GT 63 4MATIC+’ 등 6개 차종 492대는 자동차안정성제어장치(ESP: 차량 속도·회전·미끄럼을 스스로 감지, 브레이크와 엔진을 제어해 사고를 방지하는 장치)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자동차진로에 따른 속도의 변화 등을 인지하지 못해 미끄러운 노면 등에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8월 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에서 제작·판매한 ‘스팅어(CK)’ 등 2개 차종 126대는 전동식 파워스티어링(MDPS) 내부 부품인 볼스크류(다량의 볼 삽입으로 핸들 방향 조절을 원활하게 돕는 부품) 제조 공정 과정에서 볼이 정상에 비해 적게 들어가 주행 중 조향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금일(30일)부터 기아차,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또, ‘쏠라티 화물 밴’ 22대는 최고속도제한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돼 우선 시정조치(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지난 29일부터 현대차 직영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