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매출액 534억원·영업손실 33억원 기록···코로나 여파多
상태바
코오롱플라스틱, 2분기 매출액 534억원·영업손실 33억원 기록···코로나 여파多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완성차 업체 생산중단 등 판매감소 여파
매출 단계적 회복세 감지 및 자체 역량 향상에 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지구 '코오롱 One&Only 타워' 전경/사진=코오롱그룹 제공
서울 강서구 마곡산업지구 '코오롱 One&Only 타워' 전경. 사진 코오롱그룹 제공 [뉴스락]

[뉴스락] 코오롱플라스틱㈜는 3일 잠정실적공시를 통해 2020년 2분기(IFRS 연결기준) 매출 534억 원, 영업손실 33억 원, 당기순손실 24억 원의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9.3%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이동제한, 글로벌 완성차 제조공장의 가동정지 등으로 2분기 해외 수출물량이 급감해 매출감소로 이어졌으며, 전기차 등 미래성장 분야에 대한 개발ž투자 증가와 수요감소에 대응하는 가동률 조정 등이 적자 전환 요인이라고 밝혔다.

다만 5월까지 매출 감소를 이어오던 주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제품이 6월부터 국내시장과 유럽, 중국 등 해외시장이 호전되며 단계적인 매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오롱플라스틱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돌파할 수 있도록 유동성 및 적정재고 관리, 품질관리 체계 재정비 등 체질개선 활동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ž개발 활동 등 역량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