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2분기 영업익 1818억원 기록...전년比 118%↑
상태바
셀트리온, 2분기 영업익 1818억원 기록...전년比 118%↑
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영업이익 기록… 전년비 각각 82.5%, 118% 늘어
트룩시마 미국 출시 후 점유율 급상승… 증설 1공장 생산효율 개선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과 관련해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가 '독립석 훼손-지배주주와 학연, 현직 언론인, 우호주주의 피용인', '행사가격 성과 미연동' 등의 사유로 상정 안건에 대한 반대를 권고했다. 사진 셀트리온헬스케어 제공 [뉴스락]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액 4288억원, 영업이익 1818억원, 영업이익률 42.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진 셀트리온 제공 [뉴스락]

[뉴스락] 셀트리온은 연결기준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매출액 4288억원, 영업이익 1818억원, 영업이익률 42.4%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82.5%, 영업이익은 118%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제품들이 포트폴리오 전반적으로 탄탄한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1월 미국에 출시한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의 미국시장 점유율이 가파르게 상승한 점이 매출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셀트리온의 주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은 유럽시장에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유럽시장에서 램시마 57%, 트룩시마 40%, 허쥬마 19%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올 2분기 창립 이래 첫번째 대형 인수·합병(M&A)을 성사시켰다.

셀트리온은 지난 6월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사업부문의 R&D 역량 강화를 위해 다국적제약사 다케다제약(Takeda Pharmaceuticals International AG)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프라이머리 케어(Primary Care)' 사업부문 전문의약품 및 일반의약품 브랜드 18개 제품에 대한 권리 자산을 총 3324억원에 인수했다.

인수 계약은 그동안 수입 의존도가 높았던 당뇨·고혈압 필수 치료제를 국산화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개발 중인 인슐린 바이오시밀러와의 시너지를 꾀하는 한편 셀트리온이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는 성장전략 측면에서도 큰 의미를 갖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2분기 매출과 이익이 모두 큰 폭으로 성장했다"라며 "후속제품 개발, 글로벌케미컬사업, 코로나19 치료제 등 미래 성장동력도 함께 발판삼아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