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곤 김해시장, 신동빈 롯데 회장에 관광단지 호텔·콘도 준공 '촉구'
상태바
허성곤 김해시장, 신동빈 롯데 회장에 관광단지 호텔·콘도 준공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곤 김해시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에게 준공 촉구 서한문을 발송했다. 사진 김해시 제공 [뉴스락]

[뉴스락] 허성곤 김해시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에게 준공 촉구 서한문을 발송했다.

16일 김해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주 개발자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에게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 마무리 촉구 서한문을 허성곤 사장명의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앞서 롯데그룹은 지난 2016년 9월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의 3단계인 테마파크, 콘도, 호텔, 마트 등 총 6개 시설 공사를 착공했는데, 현재까지도 해당 작업이 마무리 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허성곤 김해시장과 강희태 대표는 지난해 직접 면담을 통해 김해시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 이전에 모든 공사를 마무리 짓기로 약속했다. 제 105회 전국체전은 오는 2024년 개최된다.

이후 김해시는 수차례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과 관련해 롯데그룹 측에 사업추진계획안을 빠르게 이행하라는 내용의 서한문을 발송해왔다.

다만, 김해시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착공신고 이후 4년이 지났지만 현재까지도 주요시설의 공정률이 5~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김해시의 지속적인 이행 촉구에도 불구하고 롯데그룹이 착공에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자 허성곤 김해시장이 직접 나서 서한문을 보낸 것이다.

허 시장이 롯데그룹에 직접 서한문을 보내기는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 시장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강희태 대표이사 등에게 직접 서한문을 전달하는 한편, 롯데그룹이 현재와 같은 태도를 취할 경우 건축허가 취소 등 행정조치도 불사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해관광유통단지 조성 사업은 지난 1996년 롯데와 경남도간 개발 협약 이후 롯데쇼핑‧호텔롯데‧롯데건설을 사업시행자로 꾸준히 진행돼 왔다. 계획된 1단계 농수산센터·물류센터·아울렛몰, 2단계 시네마·워터파크 등 시설물 공사 사업은 현재 완료 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