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검찰 압수수색…‘차량 화재 결함 은폐 의혹’ 본격 수사
상태바
BMW코리아, 검찰 압수수색…‘차량 화재 결함 은폐 의혹’ 본격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뉴스락]

[뉴스락] 차량 화재 및 결함 은폐 의혹으로 수사를 받아온 BMW코리아가 검찰로부터 압수수색을 받았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동언)는 지난 16일 서울 중구 소재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 소재 서버보관소 등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는 앞서 2018년 BMW 차종에서 잇따라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세간의 논란이 됐던 이른바 ‘BMW 포비아’ 수사의 연장선이다.

당시 연이은 BMW 화재 사고에 국토교통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고, 2018년 말 화재 원인이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쿨러 균열에 의한 누수인 것으로 결론났다.

또, 조사단은 BMW 측이 이러한 결함을 2015년부터 알고도 은폐·축소한 점과 이로 인해 늑장 리콜 조치가 내려진 정황에 대한 자료도 확보했다.

국토부는 이러한 정황을 토대로 BMW 법인에 과징금 112억원을 부과하고 검찰 고발 조치했다.

이후 경찰이 내사에 착수해 3차례 압수수색을 벌인 후 지난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법인과 임직원 10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

바통을 넘겨받은 검찰은 경찰 수사 자료 외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또다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BMW코리아 측은 수사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침묵하는 모양새다.

한편, 국토부, 경찰 등 공기관의 조사와 별개로 2018년 8월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독일 본사와 한국 지사 등을 형사고소한 상태이며, 약 180억원대 집단 손해배상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