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태 롯데쇼핑 부회장, 한국유니클로 등기임원 선임...'일본불매' 진화나서나
상태바
강희태 롯데쇼핑 부회장, 한국유니클로 등기임원 선임...'일본불매' 진화나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 및 유통BU장이 유니클로 등기임원에 선임됐다. 사진 뉴스락 DB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부회장 및 유통BU장이 유니클로 등기임원에 선임됐다. 사진 뉴스락 DB

[뉴스락] 강희태 롯데쇼핑 부회장 및 유통BU장이 유니클로 등기임원에 선임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강희태 부회장이 유니클로 국내 판매법인 FRL코리아의 등기임원인 기타비상무이사에 선임되면서 업계 관심이 집중된다.

기타 비상무이사는 회사에 상근하지는 않지만 등기임원으로서 이사회 권한 행사 등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파급력이 크다. 

앞서 FRL코리아 기타비상무이사직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황각규 부회장이 맡아왔다. 이번 등기임원 선임은 황 전 부회장이 퇴진함으로써 그 자리를 강희태 부회장이 이어받은 것이다.

업계는 신 회장이 유니클로를 특별하게 생각하고 있는 만큼 이번 선임에 대해서도 관심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신 회장은 다양한 악재속 20년만에 롯데쇼핑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은 상황이다. 주목할 점은 유니클로에 대해서는 국내 도입에 공을 들인 장본인으로, 16년째 등기임원을 유지하는 등 애착을 보이고 있는 점이다.

때문에 롯데그룹 2인자 황각규 전 부회장이 퇴임한 자리에 강희태 부회장을 선임한 것과 관련해, 업계에선 신 회장의 파격적인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실제로 황 전 부회장이 롯데그룹에서 전격 퇴임한 이후, 롯데그룹 2인자로 오른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사장은 이른바 '뉴롯데'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 가운데 신 회장이 애착을 가지고 있는 유니클로 등기임원에 이동우 부사장이 아닌 강희태 부회장을 선임한 것이 단순 행보로는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결국 일본불매 운동 등 영향에 최근 국내에서 기를 펴지 못하는 한국유니클로의 불씨를 과연 강 부회장이 다시 지필 수 있을지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강 대표는 최근 김해관광유통단지 사업과 관련해 허성곤 김해시 시장으로부터 사업 독촉 서한문을 받는 등 지자체와 갈등을 겪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