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편의점 식품위생법 위반 1위 불명예...680건 위반
상태바
GS25, 편의점 식품위생법 위반 1위 불명예...680건 위반
최근 5년간 편의점 식품위생법 위반 2016년 268건에서 2019년 670건으로 급증
최근 5년간 총 1,848건 위반행위 발생, 위반 상위 업체 GS25, CU, 세븐일레븐 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편의점 브랜드별로 GS25가 가장 많은 위반건수를 기록했다. 사진 GS리테일 제공 [뉴스락]

[뉴스락] 최근 5년간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편의점 브랜드별로 GS25가 가장 많은 위반건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원이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시)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편의점 브랜드별 식품위생법 위반현황’ 자료에 따르면, 편의점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2016년 268건에서 2019년엔 670건으로 2.5배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총 위반건수는 1848건으로, 이 가운데 GS25는 전체 위반건수의 36.8%인 680건을 차지했고 CU 559건(30.2%), 세븐일레븐 398건(21.5%) 등의 순이었다.

주요 위반 유형으로는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및 판매로 대표되는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이 전체 위반건수의 절반이상인 942건(51.0%)이나 발생했다.

잠재적 위생 위협요인인 ‘위생교육 미이수’도 584건(31.6%) 발생해 그 뒤를 이었다.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에 대해 대다수 편의점 업체들이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았다.

다만, 편의점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는 매년 크게 늘어나고 있어 위생당국 및 편의점 본사들의 지속적인 교육과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원이 의원은 “1인 가구 증가 및 코로나 19의 여파 등으로 편의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점점 늘어나면서 위생문제의 중요성도 함께 커지고 있다”면서 “편의점 식품 위생에 빈틈이 없도록 관리당국 및 본사의 세심한 관리 및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