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이슈] 농축협에 돈 맡기면 탈 난다?...."금융사고, 매년 40건 발생"
상태바
[2020 국감 이슈] 농축협에 돈 맡기면 탈 난다?...."금융사고, 매년 40건 발생"
최근 5년여간 농축협 직원에 의한 금융사고 681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농축협(지역단위농협) 직원에 의한 금융사고가 최근 5년간 수백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사진) 의원(충남 당진,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열린 농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2015년부터 2020년 8월 말까지 5년여간 농축협 직원에 의한 금융사고는 249건 발생했고, 총 사고금액은 681억 9930만원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농축협 직원들이 저지른 금융사고는 연간 40건 수준에 달했다. 2016년에 199억 5,816만원 발생해 발생액이 가장 많았고, 발생건수는 2015년에 60건으로 가장 많았다. 

올해에는 8월까지만 41건, 121억 6502만원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금융사고 유형으로는 횡령이 5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금융사고 발생액은 배임행위가 311억 8,821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심지어, 사기가 19건 발생해 228억 6499만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사금융알선도 5건 발생해 금융기관인 농축협 직원들의 기강에 상당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기구 의원은 “지난 5년간 조합원과 고객의 예금을 철저하게 관리해야할 농축협 직원에 의한 금융사고 피해액이 681억원에 달하는 등 그 피해가 크다”며, “농축협 임직원들의 도덕적 해이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