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펀드 판매 재개 로비 의혹 ‘사실무근’…법적조치 검토”
상태바
우리은행, “라임펀드 판매 재개 로비 의혹 ‘사실무근’…법적조치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우리은행 제공 [뉴스락]
사진 우리은행 제공 [뉴스락]

[뉴스락] 우리은행은 라임펀드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앞서 김봉현 전 회장은 한 언론사를 통한 자필 입장문에서 “라임 펀드 판매 재개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 수억원 지급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를 했다”며 “면담 시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은 “법적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