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도서] 스마트 클래스를 위한 슬기로운 온라인 수업
상태바
[신간 도서] 스마트 클래스를 위한 슬기로운 온라인 수업
교사에게는 원격수업과 온·오프 혼합수업 노하우를, 교육 당국에는 스마트 스쿨의 방향성을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인돌출판 제공. [뉴스락]
뜨인돌출판 제공. [뉴스락]

[뉴스락] 뜨인돌출판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고민하는 교사와 교육 당국을 위한 책 ‘스마트 클래스를 위한 슬기로운 온라인 수업(김서영·김재현·박종필·홍지연 지음)’을 출간했다.

코로나19 사태라는 초유의 위기를 맞아, 공교육 현장에는 온라인 원격수업 체제가 전격 도입됐다.

모든 교육 주체가 혼란을 겪는 이때 모험의 한복판에서 교육 체제 혁신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교사 4인이 있다. 경기 수원 중앙기독중학교 김재현 교사 등이 그 주인공.

온라인·스마트 수업의 필요성과 가치를 일찌감치 발견한 이들은 경직된 공교육 환경에서 한정된 시간과 개인적 자원을 할애해 교실 스마트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

스마트 클래스를 위한 슬기로운 온라인 수업은 이들의 다채로운 경험과 노하우를 담아냈다.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수업 노하우 △디지털 수업 도구 활용법 △학생과의 관계성을 높여주는 수업 사례 △블렌디드 러닝(온·오프라인 혼합형 학습)을 위한 아이디어 등 다양한 해결책을 일선 교사들에게 제공한다.

새 체제의 보완과 개선을 고민하는 교육 당국에도 현장의 고민을 담은 적절하고 효율적인 방향성을 제공한다

. 또 사전 준비 없이 도입된 온라인 원격수업 체제의 명암을 돌아봄으로써 앞으로 상시로 활용될 온라인 수업 및 온·오프 혼합형 학습의 안정적 운용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김재현 교사는 2015년 미국 학교 탐방에서 IT 기반 스마트 교실의 효율성을 목격했다.

자신의 일터에도 그 체제를 구현해보겠다고 결심, 교육용 IT 플랫폼과 개인 디바이스 등을 조기 도입해 수업에 적용했다. 그 결과 2015년 6월 메르스 사태로 휴교에 들어갔을 때 온라인 수업 실험에 성공했고, 2020년 코로나19 온라인 개학에도 시행착오 없이 안착했다.

온라인 교육 도구를 활용한 원활한 소통은 학생들과 긴밀한 관계 형성은 물론 학부모의 신뢰와 학생 참여도 향상으로 이어졌다.

경기 용인 석성초등학교 홍지연 교사는 학생과 교사가 소프트웨어(SW) 및 인공지능(AI) 교육에 자연스레 접근할 수 있는 길을 내고 있다.

‘IT 강국’ 한국은 컴퓨팅 사고력과 SW 교육이 미래 역량임을 강조하지만, 정작 초등 교과 과정엔 정보 교과가 거의 마련돼 있지 않다.

이에 홍 교사는 놀이로 시작하는 언플러그드 컴퓨팅 교육과 블록형 언어로 쉽게 만드는 SW 교육을 통해 아이들을 컴퓨팅의 세계로 이끈다. 또 인문적 소양과 과학적 창의성을 아울러 기르는 ‘노블 엔지니어링’ 활용 융합 교육을 실천한다.

충남 논산중학교 김서영 교사는 직무 연수를 위해 찾은 뉴질랜드 학교에서 구글 기반 온라인 플랫폼의 유용성을 봤다. 그 뒤 여러 온라인 도구의 활용법을 직접 찾아 배우고 자격 인증 단계들을 거치며 전면 디지털 영어 수업을 이어왔다.

또 전국 교사를 대상으로 자신이 습득한 노하우를 전수하는 온·오프라인 연수 강의를 하고 있다. 김 교사는 디지털 수업이 사교육비 경감과 교육 격차 해소에 크게 이바지하리라 믿는다. 아울러 교사의 디지털 역량은 수업 패러다임 전환은 물론 학사 실무의 효율성 증대까지 불러온다고 말한다.

경기 평택 서재초등학교 박종필 교사는 1990년대 후반 ‘교단선진화’ 사업으로 일선 교실에 컴퓨터와 인터넷이 보급되는 현장을 목격했다. 새 체제에 서둘러 적응하고자 직접 학교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학사 업무 양식을 전산화하는 등 교실 IT화에 발맞춰왔다.

그 과정에서 만난 각종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도구들을 익혀가며 교단선진화의 산증인이 됐다. 그는 코로나19 체제 아래 교실 안팎에서 목격한 현장 교사들의 고충, 교육 당국을 향한 쓴소리 등을 이 책을 통해 가감 없이 보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