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금감원 종합검사 예정…국정감사 조사 촉구 영향?
상태바
삼성증권, 금감원 종합검사 예정…국정감사 조사 촉구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본사 전경. 사진 삼성증권 제공 [뉴스락]
삼성증권 본사 전경. 사진 삼성증권 제공 [뉴스락]

[뉴스락] 삼성증권이 2013년 이후 7년만에 금융감독원의 종합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번 종합검사를 통해 최근 국회에서 지적된 불법 대출 의혹 등에 대한 사항을 자세히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30일 금융당국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삼성증권에 종합검사 계획을 사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3~4주전 사전 통보가 이뤄짐에 따라 본격적인 종합검사는 다음달 중 실시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국정감사에서 윤 원장이 삼성증권 검사 필요성을 언급했고 이에 검사를 준비 중인 상태”라며 “이밖에 검사 관련 추가적인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열린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삼성증권 관련 각종 의혹이 국정감사에서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며 “삼성증권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계열사 임원에게 무려 100억원이 넘게 대출했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당국 차원에서 임원 개인의 일탈인지, 삼성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기획한 빙산의 일각인지 면밀히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철저하고 광범위한 조사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나름대로 계획을 가지고 있다. 머지않아 검사를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검사 관련 정식으로 통보받았는지 등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