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교법인 건국대 유자은 이사장 임원취임 승인 취소 의견 통보
상태바
교육부, 학교법인 건국대 유자은 이사장 임원취임 승인 취소 의견 통보
유자은 이사장·최종문 더클래식500 사장 검찰 수사 의뢰 하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 전경. 사진 건국대학교 제공 [뉴스락]
건국대학교 전경. 사진 건국대학교 제공 [뉴스락]

[뉴스락] 교육부가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산하 더클래식500이 이사회 등의 승인없이 거액을 사모펀드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에 나선 결과, 유자은 이사장에 대한 임원취임 승인 취소 의견 통보와 함께 검찰 수사 의뢰를 하기로 결정했다.

24일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달 초 실시한 학교법인 건국대와 더클래식500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건국대학교 법인에 수익용기본재산을 부당하게 관리한 점, 더클래식500이 투자손실을 본 점, 이사회를 부실하게 운영한 점 등을 지적하며 유자은 이사장에 대한 임원취임 승인 취소 의견을 담은 처분서를 통보했다.

또 법인 직원 2명과 더클래식500 최종문 사장 포함 4명에 대해서 문책 통보 처분을 내렸으며, 유자은 이사장과 최종문 사장에 대해 배임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추가적인 통보사항으로는 수익형기본재산 관리에 대해 향후 재발하지 않도록 계획을 세워 대응할 것, 손실에 대한 보존계획방안을 강구할 것 등에 대한 행정적인 조치가 담겼다.

앞서 올해 1월경 건국대 산하 더클래식500은 ‘옵티머스 펀드’에 120억여원을 투자했다.

이를 두고 건국대학교충추병원지부는 성명서를 내고 “학교법인 이사장이 이사회의 의결도 없이 거액을 투자하는 비상식적인 전횡을 일삼고 있다는 것을 단편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이며 이는 사립학교법 위반과 공금의 횡령 및 배임에 해당할 수 있다”며 이사장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교육부는 지난 9월 조사에 나섰으며, 해당 투자 건에 대해 ‘사립학교법 제28조 1항’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을 내린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이사장에 대한 임원취임 승인 취소는 별도 조치이기 때문에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법인의 이의신청이 들어오면 재심의 과정이 시작되며 향후, 이 건에 대해 어느 정도 확정이 돼야 진행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원취임 승인 자체는 처분과는 별개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자은 이사장은 지난달 7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펀드 투자 사실은 언론보도 이후 내부 보고를 통해 알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