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 내놓는다...KTH·KT엠하우스 합병 결의
상태바
KT그룹,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 내놓는다...KTH·KT엠하우스 합병 결의
양사 이사회 11월 30일 합병 결의, 내년 7월 합병법인 출범 예정
TV쇼핑 플랫폼과 모바일 쿠폰 기반 커머스 역량 결합한 시너지 기대
KT그룹, AI, BigData, Cloud 기반 차별화된 유통경쟁력 확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H와 KT엠하우스가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KTH다. [뉴스락]

[뉴스락] KT그룹이 KTH와 KT엠하우스가 합병을 통해 디지털 커머스 전문 기업으로 도약한다.

KTH와 KT엠하우스 양사는 30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KTH이며, 합병비율은 약 1대 13.3으로 KT엠하우스 주식 1주당 KTH의 신주 13.3주가 배정된다. 당국의 기업결합심사와 내년 5월경 주주총회 등을 거쳐 내년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이 성사되면 T커머스 선도사업자 KTH와 모바일 쿠폰에 강점을 가진 KT엠하우스의 커머스 사업역량이 결합돼 급격하게 변화하는 시장 경쟁 환경에 보다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다.

또한 KT그룹의 AI, BigData, Cloud 등 ICT 역량을 통해 새로운 유통 경쟁력을 확보하여 기업가치 제고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KTH는 국내 최초 T커머스 서비스인 ‘K쇼핑’을 선보인데 이어 TV쇼핑 기반 커머스 역량을 강화해왔다. 지난해 업계 최초로 통합 IT인프라 환경인 ‘차세대 시스템’을 구축해 빅데이터 분석 기반 상품 통합관리, 편성, 마케팅 분석체계를 갖추고 대규모 유통 사업자로 지속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9월에는 유튜브와 같은 미디어커머스 플랫폼인 ‘TV MCN’을 론칭, 클라우드 솔루션을 적용해 업계 최초로 개인 선호채널 설정을 가능하게 하는 등 기술적 차별화를 통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켰다.

이러한 혁신 노력에 힘입어 주력사업인 K쇼핑 매출은 3년간 연평균성장률 30%를 기록하고 KTH의 지난 3년간 매출과 영업이익 연평균성장률 또한 각각 19%, 37% 상승하는 등 고성장을 이뤘다. 

그러나 TV홈쇼핑 시장이 포화상태에 다다르면서 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가운데 TV를 넘어 모바일 커머스 등 적극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모색하게 됐다.

KT엠하우스는 모바일 쿠폰 시장의 초기 사업자로, 차별화된 마케팅 노하우와 IT전문성에 기반한 모바일 쿠폰 ‘기프티쇼’의 판매금액이 올해 5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모바일 쿠폰 B2B 시장 1위 기업이다.

KT엠하우스는 최근 비대면 트렌드 확산으로 기업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기업 전용 모바일쿠폰 서비스인 ‘기프티쇼 비즈’와 기프티쇼를 받은 사람이 직접 원하는 브랜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 ‘원픽(One Pick) 쿠폰’, 통신사 최초의 유료서비스 통합상품인 ‘KT통합상품권’ 출시 등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통하여 지난 3년간 연평균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7%, 21% 증가했다. 

새로 탄생하게 될 합병법인은 양사가 보유한 ICT 인프라 및 기술역량, 솔루션 사업을 토대로 유통채널 및 상품 경쟁력을 확대하고 모바일 중심의 신사업 강화 등 차별화된 통합 커머스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KTH가 보유한 상품 수급, 마케팅, 배송, 관리 등 유통 인프라와 KT엠하우스가 보유한 3만 기업고객과 9만개의 오프라인 가맹점을 통해 고객가치를 창출해나갈 전망이다.

이필재 KTH 대표이사는 “TV쇼핑과 모바일 쿠폰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해온 두 회사는 ICT 기반의 커머스 경쟁력을 다져왔다는 공통분모를 토대로 거대한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고객가치를 실천해나갈 것”이라며 “이번 합병으로 디지털 대 전환 시기를 빈틈없이 준비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아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정용 KT엠하우스 대표이사는 “이번 합병을 계기로 모바일 쿠폰 시장의 선두 사업자에 안주하지 않고, 고객 중심의 신개념 커머스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구현해 나가며 커머스 시장의 판을 바꾸는 더 큰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