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변창흠 사장 퇴임…1년 7개월 임기 마무리
상태바
한국토지주택공사, 변창흠 사장 퇴임…1년 7개월 임기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LH 사장. 사진 LH 홈페이지 [뉴스락]
변창흠 전 LH 사장. 사진 LH 홈페이지 [뉴스락]

[뉴스락]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변창흠 사장이 LH 본사 강당에서 퇴임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퇴임식은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임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변 사장은 지난 2019년 4월 제4대 LH 사장에 취임해 1년 7개월 간의 임기를 수행했다.

임기 중 변 사장은 주거복지로드맵 공급목표를 달성하고 도시재생, 정비사업 분야에 새로운 사업모델을 도입했다.

지난해와 올해 2년 동안 LH는 출범 이후 가장 많은 31만 3000호의 주택을 공급하고, 3기 신도시를 비롯한 1460만평 규모의 신규 택지 지정을 달성했다.

또한, 변 사장은 한-미얀마 경협산단 기공식을 비롯해 19개국 35개 프로젝트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고 스마트시티․그린뉴딜을 통해 한국판 뉴딜을 선도적으로 추진했다.

변창흠 사장은 2014년에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에 취임해 3년간 재임했으며 2017년부터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주거정책자문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정부의 국토‧도시정책과 부동산정책 추진 과정에도 적극 참여해 왔다.

변창흠 사장은 퇴임식에서 “지금까지 부동산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해왔지만 LH에서 보낸 1년 7개월이 가장 열정적으로 일했던 시간이라며 앞으로도 LH가 국민의 새로운 니즈에 맞는 모델을 발굴하고 실행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창출하는 기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LH 측은 변 사장이 물러남에 따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차기 사장 선정에 나설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사장이 퇴임을 하면 LH는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진행하며, 그 결과에 대해 국토부 장관이 재가를 하고 청와대에서 임명하는 구조로 진행된다”며 “기간은 정해져 있지 않으나 기존의 사례를 봤을 때, 보통 후보자 공모부터 추천까지 30~40일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