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미취학 아동 위한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 출시
상태바
한샘, 미취학 아동 위한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 출시
미취학 아동도 부담 없이 사용 가능한 112cm 높이의 책상 선반
옷, 장난감, 교구 등 정리하는 수납 침대로 공간 활용도 높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신학기를 앞두고 5~7세 미취학 아동을 위한 자녀방 신제품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JOY ‘S’ Compact Magic Desk)’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샘 제공 [뉴스락]

[뉴스락]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신학기를 앞두고 5~7세 미취학 아동을 위한 자녀방 신제품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JOY ‘S’ Compact Magic Desk)’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이’는 한샘의 자녀방 스테디 셀러로 최근 코로나19로 홈스쿨링과 온라인 수업 등 집안에서의 학습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미취학 아동들에게 올바른 학습관을 형성 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강화했다.

초등학생 이상 연령 기준으로 만들어진 자녀방 책상은 5~7세 미취학 아동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아동들의 신체에 비해 너무 커 자칫 학습에 대한 부담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보완한 것이다.

‘조이’는 한샘 자녀방 가구의 대표 모델로 2013년 처음 출시된 이후 높이조절 책상, 의자, 수납장 조명 등 다양한 모듈을 선보이며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는 조이S의 사용연령이 8세~12세인데 비해, 이전의 5세~7세 어린이들에게 제안하는 제품이다. 

기존 조이S의 5단 책상은 185cm, 6단 책상은 220cm로 일반 가정의 천정높이가 200cm ~240cm 정도라 설치가 어려움이 있는 곳도 있었다. 

이번에 나온 4단 높이의 컴팩트 책상장은 기존 6단 책상보다 110cm낮은 112cm의 낮은 높이로 어디에나 용이하게 설치가 가능하며, 이제 막 학습을 시작하는 아이의 키와 비슷해서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2개의 수납 공간을 통해 작은 물품이나 필기구를 아이 스스로 정리할 수 있게 했다.

편리한 온라인 수업을 돕는 설계도 눈길을 끈다. 책상 전면 선반은 위치 조절이 가능한데, 수납 선반으로 활용하다가 위치를 바꿔 온라인 수업을 위한 모니터 선반으로 쓸 수 있다. 

책상 한쪽에는 전선 캡이 있어 태블릿PC 등 전자기기를 손쉽게 충전할 수 있다. 책상/책장의 컬러는 기존 운영상품과 동일한 화이트/그레이

‘조이S 컴팩트 매직데스크’는 전국 ‘한샘디자인파크’와 ‘한샘인테리어대리점’ 등 한샘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샘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수업 및 홈스쿨링이 늘어난 초등 저학년 아이들에게 맞는 학습공간을 꾸미려고 하는 학부모들의 고민을 반영해 ‘조이S 컴팩트 책상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