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굿잡스] 한국기업데이터, 노사 상생 발전 위한 임단협 체결
상태바
[대한민국 굿잡스] 한국기업데이터, 노사 상생 발전 위한 임단협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좌측 세번째)와 하연호 한국기업데이터주식회사노동조합 위원장(우측 세번째)이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고 노사 상생 선언 선포식을 가졌다. 사진 한국기업데이터 제공 [뉴스락]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좌측 세번째)와 하연호 한국기업데이터주식회사노동조합 위원장(우측 세번째)이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고 노사 상생 선언 선포식을 가졌다. 사진 한국기업데이터 제공 [뉴스락]

[뉴스락] 한국기업데이터는 노사가 지난 23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체결 조인식을 열고 노사 상생 선언 선포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노사는 상호 신뢰와 존중을 기반으로, 일하고 싶은 직장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미래 지향적인 노사관계를 정립하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송병선 대표이사와 하연호 한국기업데이터주식회사노동조합(이하 KED노조) 위원장은 노사 상생 선언을 통해 안정적인 노사문화 정착과 직원의 복리증진은 물론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임금은 금융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합의 수준인 1.8% 인상으로 최종 합의했다. 다만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성과에 걸맞게 보로금 규모를 전년보다 확대하고 단체복 지급 등에 합의했다.

기업 경쟁력의 원천은 직원들에게 있다는 인식 하에 직원의 자기계발 및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번 교섭을 통해 노사는 의료비 지원과 휴가 사용 개선책 마련 등 직원 복지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회사의 설립목적인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국가의 디지털 뉴딜 산업을 선도하는 초일류 데이터 기업이라는 비전을 공유하고 함께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노사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과의 고통분담 등 사회적 가치를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하연호 KED노조 위원장은 “이번 임단협 조인식 및 노사상생선언식은 앞으로의 노사관계가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한다”면서 “노사가 힘을 합쳐 이전까지와는 다른 건설적이고 발전적이며, 상식적이고 정당한 노사관계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송병선 대표이사는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기 위해 산통이 있듯이, 그간의 진통은 회사가 한 단계 성장하고 발전하는 과정이었으리라 본다”면서 “이번 조인식을 계기로 노사가 합심해 회사를 발전시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