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
상태바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가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 서두칠, 최성율 공저를 야심작으로 출판하였다

[뉴스락]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대표 권선복)가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 서두칠, 최성율 공저를 야심작으로 출판하였다.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 미국의 기업진단기관으로부터 ‘생존 불가능(cannot survive)’이라는 진단을 받은 한 회사가 있었다. 1997년에는 무려 77일간의 장기 파업 사태로 하루하루 빚만 쌓여 가는 상황이었다. 모두가 회생 불가능할 것이라 입을 모아 말한 회사였다. 그러나 그 회사는 단 3년 만에 1,717억 원의 순이익을 올리며, 당시 700여 상장사를 대상으로 비교한 결과 영업 이익률 1위라는 타이틀도 거머쥔 회사로 완전히 탈바꿈했다. 당장 부도를 맞고 파산을 해도 이상할 것이 없던 회사가 3년 만에 초우량 기업으로 변신을 한 것이다.

이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는 1974년 5월에 설립된, 텔레비전 브라운관과 컴퓨터 모니터용 유리를 생산하던 ‘한국전기초자’의 이야기다. 1998년부터 시작된 대대적인 경영 혁신 운동 3년사(史)를 담은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는 당시 대우그룹에 소속되어 있던 서두칠 사장이 전문경영인으로 온 후 한국전기초자에 어떤 변화가 일어났는지 세세하게 담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증보판으로 다시 펴내면서, 한국전기초자에서 서두칠 사장과 함께했던 최성율 팀장의 ‘성공혁신 사례’도 싣고 있어 당시 어떤 식으로 혁신 운동이 전개되었는지 더욱 생생하게 알 수 있도록 하였다.

퇴출 1호 기업에서 단 3년 만에 영업 이익률 1위를 달성한 표면적인 성과도 물론 중요하지만, 그 뒤에는 한국전기초자를 다시 일으켜보고자 했던 서두칠 사장의 피땀 어린 노력과 그를 믿고 따라 준 임직원들이 있었다.

그는 직접 솔선수범함으로써 직원들에게 믿음을 심어주었고, 절대로 마음을 돌리지 않을 것 같던 강성노조원들도 모두 자신의 편으로 만들어 끈끈한 노사관계를 이루어냈다. 회사 사정을 숨김없이 모두 투명하게 공개하여 신뢰를 쌓았으며, 직원들에게 주인 의식을 강조하면서 진정한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말로만 외치는 변화와 혁신은 진정한 변화와 혁신이 될 수 없다. 한 조직이 변화하기 위해서는 뒤따르는 수고가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서두칠 사장은 당시 자신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쌓아 올린 성과와 한국전기초자가 만들어 낸 어마어마한 기록들이 결코 ‘기적’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만큼 수도 없이 가죽을 벗겨내고 뼈를 깎는 엄청난 고통과 함께해 왔기 때문이다. 비록 지금 한국전기초자는 그 화려한 역사를 뒤로한 채 사라졌지만, 서두칠 사장이 만들어 낸 기록들은 교훈과 감동으로 여전히 빛나고 있다. 이 책이 변화와 혁신을 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훌륭한 지침서가 되어주기를 바라 본다.

◇저자소개

서두칠

1939년에 일본 효고현(兵庫縣)에서 태어났다. 진주고등학교와 경상대학교 농과대학을 졸업했으며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2001년에 경상대학교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2010년에는 서울과학종합대학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농협중앙회, 대우중공업, 대우전자, 대우전자부품에서 일했다. 1998년 회생불능의 판정을 받은 한국전기초자(주)의 사장을 맡아 3년 만에 세계 1위의 기업으로 회생시킨 주인공이다. 2001년 7월 대주주인 일본 아사히글라스(주)와의 갈등으로 사퇴한 뒤 국내 유수 기업과 대학에서 강연활동을 펼쳤다.

2002년에 동원시스템즈 사장으로 돌아왔고 2007년에 회사를 턴어라운드 시킨 후 부회장으로 재임하다 사임했다. 2008년 이화글로텍(주) 회장으로 경영을 맡아 기업회생에 성공했다.

2004년 12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에서 선정한 영향력 있는 글로벌 경영인 25인으로 선정된 유일한 한국인이다. 저서로는 ‘좌절과 혁신 그리고 도약’, ‘우리는 기적이라 말하지 않는다’, ‘지금은 전문경영인 시대’ 등이 있다.

◇최성율

1960년 경남 창원에서 태어났다. 창원 대산중고등학교와 영남대학교 화학공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전기초자(주)에서는 18년 간 재직했다.

서두칠 사장과는 약 4년 동안 함께 근무하면서 제조혁신과 기술연구소 혁신을 주도했다. 2006년 1월에는 서두칠 사장 이후 두 번째로 한국전기초자에 부임했다가 동부제강(주) 사장으로 스카우트된 이수일 사장의 부름을 받고 동부제강으로 이직했다. 동부제강에서는 ‘Triple Ten 경영혁신’을 추진했고, 직원들의 의식 개혁을 단행해 낭비를 획기적으로 줄였다. 그 결과 대규모 영업이익 적자에서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3분기 영업이익률 10%라는 성과를 이뤄 냈다. 2010년 동부제강이 ‘국가품질경영대회’의 대기업 부문 6시그마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데 큰 공헌을 하였다.

현재는 동진산업(주) 대표이사 사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