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디스커버리 피해자 간담회, 대화 진전 없이 마무리
상태바
기업은행-디스커버리 피해자 간담회, 대화 진전 없이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가 기업은행과 간담회를 진행 중이다. 사진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 제공 [뉴스락]
14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가 기업은행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 제공 [뉴스락]

[뉴스락] 기업은행과 디스커버리 피해자들의 간담회가 대화의 진전 없이 마무리됐다.

14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사기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경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기업은행 측과 간담회를 가졌다.

대책위는 간담회를 금융감독원 제재심 이전 당사자간 사적화해(자율조정)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한다는 입장이었다.

사적화해는 펀드 피해보상 관련 금융당국의 분쟁조정 결과나 법원판단이 정확히 내려지기 전, 판매사가 투자자들에게 피해 금액의 일부를 선지원하는 것인데 이를 투자자들이 받아들이면 성립하게 된다.

간담회 후, 대책위는 “기업은행의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기판매 사태의 사적화해 의지가 분명하지 않음을 확인했다”며 “대책위는 배임이슈 회피를 위한 대법원 판례 등 법률적 근거를 제출했으나 기업은행은 4개월이 지나도록 아무런 답변도 없었고 오늘도 형식적 만남으로 성의없이 끝내 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기업은행에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을 제안했으나, 기업은행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는 “향후, 금감원 제재심에서 기업은행에 대한 중징계가 내려지도록 투쟁할 것”이라며 “기업은행의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판매 피해회복을 위해 이제는 임명권자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현실적으로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기업은행은 디스커버리 판매사 최초로 지난해 6월 투자원금의 50%를 선가지급하는 등 투자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대책위가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을 요청했으나 이미 법리검토 등을 통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사안임을 감안, 부정적 의견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감독원의 제재심과 분조위 절차가 진행 중이므로 이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