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아우디폭스바겐·스카니아·포드 등 수입차 1만4217대 리콜 조치
상태바
혼다·아우디폭스바겐·스카니아·포드 등 수입차 1만4217대 리콜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리콜 수입차 이미지. 국토부 제공 [뉴스락]
국토교통부 리콜 수입차 이미지. 국토부 제공 [뉴스락]

[뉴스락] 국토교통부가 혼다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유)에서 수입·판매한 총 5개 차종 1만42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5일 밝혔다.

첫째,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1만1609대는 바디컨트롤모듈(BCM)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의 각종 경고등이 오작동하고, 후진 시 후방 카메라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는 안전기준 위반사항으로 국토부는 우선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오는 18일부터 혼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둘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티구안 2.0 TDI 2,307대는 브레이크 페달 연결부의 용접 불량으로 페달이 이탈되고, 이로 인해 브레이크 조작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5일(오늘)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셋째, 스카니아코리아그룹에서 수입·판매한 ▲스카니아 트랙터 등 2개 차종 218대는 보조히터(무시동히터) 연결 배선과 인접부품과의 간섭으로 배선 피복이 벗겨지고, 이로 인해 합선 등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오는 21일부터 스카니아코리아그룹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점검 후 수리 등)를 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에비에이터 83대는 엔진의 동력을 뒷바퀴에 전달하는 구동축의 용접 불량으로 구동축이 파손 또는 변형이 되고, 이로 인해 뒷바퀴가 제대로 구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5일(오늘)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언제든지 해당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