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산하 송원문화재단, 이공계 장학금 ’온택트’ 수여식 개최
상태바
동국제강 산하 송원문화재단, 이공계 장학금 ’온택트’ 수여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왼쪽)이 19일 동국제강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제18기 송원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열고, 대표로 참석한 이공계 대학 장학생 2명에게 장학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동국제강 제공 [뉴스락]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왼쪽)이 19일 동국제강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제18기 송원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열고, 대표로 참석한 이공계 대학 장학생 2명에게 장학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동국제강 제공 [뉴스락]

[뉴스락] 동국제강 산하 송원문화재단(이사장 장세욱)은 19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올해 신규로 선발한 전국 10개의 대학 이공계 장학생 15명을 대상으로 ‘비대면’ 장학금 수여식을 가졌다.

송원문화재단 이공계 대학생 장학사업은 제조업의 뿌리인 이공계 장학생을 육성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시작, 올해로 18년째다. 올해 이공계 장학사업의 지원 규모는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 총 29명, 1억7700만원이다.

이번 장학증서 수여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인 ‘온택트(Ontact)’로 진행했다. 현장에는 집합 인원 최소화를 위해 대학생 장학생 2명이 대표로 참석했고, 나머지 학생들에게 수상식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유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인재육성과 일자리가 기업의 최우선 사회공헌”이라며, “코로나 상황에도 장학사업과 채용만큼은 지켜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송원문화재단의 이공계 장학사업을 확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동국제강은 올해 채용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학생들에게 “장학생으로 선발된 좋은 기회를 활용하고, 각자의 꿈과 목표를 이루기 위해 후회 없는 대학 생활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한 송원문화재단은 1996년 기업 성장의 모태가 된 지역사회에 보답한다는 동국제강의 경영 철학에 따라 설립된 공익 재단이다.

재단은 매년 이공계 장학사업, 초중고생 장학사업, 독거노인 돕기 사업 등을 활발히 펼치고 있으며,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