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정부·여당에 ‘K-뉴딜’ 효율적인 금융지원 위한 세제 혜택‧규제 완화 등 요청
상태바
금융권, 정부·여당에 ‘K-뉴딜’ 효율적인 금융지원 위한 세제 혜택‧규제 완화 등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신한‧KB‧우리‧농협금융지주 및 하나은행 전경. 사진 각 사 제공 [뉴스락]
(왼쪽부터) 신한‧KB‧우리‧농협금융지주 및 하나은행 전경. 사진 각 사 제공 [뉴스락]

[뉴스락] 금융권이 정부와 여당에 K-뉴딜 관련 효율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세제혜택, 자기자본 규제 완화 등을 요청했다.

22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5대 금융지주 회장 및 4대 금융협회장은 이날 오전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K-뉴딜 금융권 참여방안 관련 간담회’에 참석해 정부와 여당에 이 같이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김진표 의원, 윤관석 의원, 유동수 의원, 김병욱 의원, 홍성국 의원이 참석했으며 금융권에서는 신한‧KB‧우리‧농협금융지주 회장 및 하나은행장과 은행연합회‧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금융위원회에서는 금융정책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K-뉴딜 의의와 민간 참여 필요성’에 대한 김진표 의원의 발표와 ‘K-뉴딜 지원방안 및 규제개선 건의사항’이 논의사항으로 다뤄졌다.

앞서 금융권은 지난해 5대 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약 70조원 규모의 대출‧투자계획을 발표하는 등 ‘K-뉴딜 금융지원 계획’을 마련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최근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이 마련돼 금융권에서도 보다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본격적인 대출 및 투자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다.

간담회에서 금융권은 보다 효율적인 금융지원을 하기 위해서 정부 차원의 파일럿 사업 도입 등 보다 구체적인 사업 발굴이 선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에서 뉴딜 사업의 위험을 일정부분 부담해 리스크를 줄이고 세제혜택, 자기자본 규제 완화 등을 통해 민간자금이 보다 활발히 투자되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아울러 최근 시중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국내외 자금이 상업용 부동산에 몰리면서 과열된 측면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금융권도 오피스 빌딩에 대해 감정평가액의 50~75% 수준에서 대출을 취급하고 있는데, 향후 가격 하락시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까닭이다.

금융권 또한 오피스 빌딩에 대한 대출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 동의 했다.

이에 금융권은 필요하다면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시스템을 통해 부동산금융에 대한 위험관리를 강화해 나가는 것과 함께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종합 금융지원방안’ 및 ‘K-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활용해 보다 생산적인 부문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금융권은 성장성이 높은 K-뉴딜 기업을 발굴‧지원해 나가기 위해서는 전문성 있는 인력양성이 필수적이므로 금융회사의 젊은 직원들을 교육기관과 연계해 사내교육 등을 확대할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