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ESG위원회 설립’ 결의…ESG 경영으로 사회·경제 발전에 기여 목적
상태바
미래에셋대우, ‘ESG위원회 설립’ 결의…ESG 경영으로 사회·경제 발전에 기여 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미래에셋대우 제공 [뉴스락]
미래에셋대우 본사 전경. 사진 미래에셋대우 제공 [뉴스락]

[뉴스락]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5일 이사회를 개최해 ‘ESG위원회’ 설립 안건을 결의했다고 26일 밝혔다.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최고의사결정기구에서 ESG와 연계된 안건을 심의·결의하고, 외부에 투명하게 공개하는 체계를 확립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목적으로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 를 설립하기로 했다.

미래에셋대우는 ESG 관련 정책을 검토하고 승인하는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ESG경영의 내재화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미래에셋대우는 ESG경영에 대한 의지를 명확히 하고, 창업이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지난해 국내 최대 규모의 사회적책임투자(SRI) 전문 리서치 기관인 서스틴베스트의 ‘2020년 ESG등급평가’에서 증권사 중 최고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서스틴베스트는 1000여 개 기업의 ESG 관리 성과를 평가해 국내 연기금을 포함한 글로벌 사회적책임투자펀드에 대한 자문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의 대표적인 리서치 기관이다.

이외에도 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함께 ESG 측면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위 10% 기업을 선별해 발표하는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DJSI)월드 지수에도 9년 연속 선정됐으며,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의 ESG 평가에서도 국내 증권사 중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