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못 차린' 현대BNG스틸, 운전기사 폭행 갑질 이어 채용 갑질 논란
상태바
'정신 못 차린' 현대BNG스틸, 운전기사 폭행 갑질 이어 채용 갑질 논란
고 정주영 명예회장 손자 정일선 사장의 사과는 거짓말 불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BNG스틸 홈페이지에 게재된 채용인재상. 어디에도 만돌린 연주란 덕목은 없다.

[뉴스락 황동진 기자] 지난해 운전기사를 상대로 상습 폭언ㆍ폭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던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일선(사진) 사장이 운영하는 현대BNG스틸(옛 삼양특수강)이 또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이번에는 채용갑질 논란이다. 정 사장은 자신의 잘못에 대해 국민 앞에 머리를 조아렸지만 거짓말에 불과했다.

19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현대BNG스틸은 비서채용 공고에 악기 '만돌린' 연주능력을 포함시켰다.

이 회사 임원이 취미로 만돌린을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대BNG스틸은 현대차그룹 계열사로 스테인리스 냉연강판을 생산하는 업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