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시흥·이천·오산 등 하반기만 1.7조원 주택사업 수주
상태바
롯데건설, 시흥·이천·오산 등 하반기만 1.7조원 주택사업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롯데건설 제공 [뉴스락]
사진 롯데건설 제공 [뉴스락]

[뉴스락] 롯데건설이 하반기(7~8월)에만 1.7조원의 주택사업을 수주하며 수주목표 초과 달성의 청신호를 알렸다.

롯데건설은 상반기 전체 5조9155억원의 수주 금액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8.5% 상승한 것에 이어, 올 하반기에는 시흥시 은행2지구 공동주택 개발사업, 이천 안흥동 3블럭 복합개발 사업, 오산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 등을 포함해 약 1.7조원을 수주하며 하반기에도 수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수주한 곳들이 수도권의 선호 입지에 위치하고 있어 향후 분양 실적도 기대된다.

롯데건설이 하반기에 수주한 주요 사업장 중 ‘시흥시 은행2지구 공동주택 개발사업’은 경기도 시흥시 은행동 247-3번지 일원에 연면적 36만1622㎡, 지하 4층~지상 45층, 16개동, 2166세대 공동주택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5060억원 규모다. 2022년 8월 착공 예정이다.

또한, ‘이천 안흥동 3블럭 복합개발사업’은 경기도 이천시 안흥동 284-2번지 일원에 연면적 16만3704㎡, 지하 6층~지상 49층, 공동주택 810세대, 오피스텔 55실, 근린생활시설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2513억원 규모이며, 2021년 12월 착공 예정이다.

‘오산 세마역 오피스텔 개발사업’은 경기도 오산시 세교동 592-4번지 일원에 연면적 9만8944㎡, 지하 6층~지상 28층, 3개동, 546실의 오피스텔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총 1630억원 규모다. 2022년 9월 착공 예정이다.

최근 롯데건설은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거점지역 수주 추진에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미 이 같은 방침의 성과로 호치민 ‘라프리미어 개발사업’(아파트 725세대)과 호치민 ‘센추리아 D9 개발사업’(아파트·빌라·숍하우스 2410세대)은 올해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롯데건설은 사업 발굴에서부터 기획, 금융 투자, 운영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안정적이고 높은 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 먹거리인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마곡 MICE 복합개발사업,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에 이어 최근 하남 H2 프로젝트까지 수주하며 대형 복합개발사업의 강자임을 입증했고, 앞으로도 디벨로퍼 역량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연이은 수주로 올 한해 수주목표 초과 달성의 청신호가 켜졌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거점시장 지배력을 확보하고, 디벨로퍼 역량 강화를 통한 국내외 개발사업 확대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