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 주문하면 1만원 돌려주는 '외식쿠폰' 15일 재개...신한·국민·삼성·우리카드 등 참여
상태바
4번 주문하면 1만원 돌려주는 '외식쿠폰' 15일 재개...신한·국민·삼성·우리카드 등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뉴스락]
자료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뉴스락]

[뉴스락] 정부가 비대면 외식 할인 사업을 15일부터 재개한다. 배달앱을 통해 2만원 이상 4번 결제 시 다음 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환급받는 방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내수 경기 위축 최소화를 위해 비대면 외식 할인 지원을 오는 15일 10시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외식 할인 지원은 카드사에서 배달앱을 통한 외식 실적을 확인·환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여 카드사는 신한, 국민, 삼성, 우리, 하나, 농협, 롯데, 비씨, 현대카드 등 9곳이다.

할인 지원이 가능한 배달앱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PAYCO △딜리어스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특급 △띵동 △배달의명수 △일단시켜 △어디go △배달올거제 △배달모아 △불러봄내 △배슐랭 △배슐랭 세종 △대구로 △위메프오 △먹깨비 등 총 19개다.

이번 사업에는 잔여예산의 50% 수준인 200억원을 배정했으며, 선착순으로 환급해 예산 소진 시 종료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1차 사업기간(5월 24일~7월 4일)에 참여한 700만명의 카드사 응모 및 사용 실적 등은 연계 적용돼 실적 달성(4회)만 하면 환급받을 수 있다.

새롭게 참여할 경우 카드사 홈페이지·앱에서 먼저 응모한 후, 본인이 이용하는 배달앱이 사업에 참여하는지 확인하면 된다.

응모한 카드로 배달앱에서 주문과 결제를 2만원 이상 총 4회 이용 시 다음 달 카드사에서 1만원을 환급 또는 청구할인받을 수 있다.

카드사별 1일 최대 2회까지 실적이 인정되며, 배달앱의 간편결제는 응모 카드와 연계된 경우에 한해 실적으로 인정된다.

배달앱 주문·결제 후 매장을 방문해 포장하는 것은 실적으로 인정되지만, 배달앱으로 주문하고 배달원 대면 결제를 하거나 매장을 방문해 현장 결제 후 포장하는 것은 실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결제 실적 확인 등은 카드사를 통해서, 배달앱 이용 및 주문 확인 등은 해당 배달앱에 문의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