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드래곤즈, 아동 징계권 폐지 알리기 ‘915 티셔츠 캠페인’ 진행
상태바
용산 드래곤즈, 아동 징계권 폐지 알리기 ‘915 티셔츠 캠페인’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제공 [뉴스락]
사진 아모레퍼시픽 제공 [뉴스락]

[뉴스락] 아모레퍼시픽은 용산 소재 민관학 연합 봉사활동 모임 '용산 드래곤즈'가 아동 징계권(민법 제915조) 폐지 알리기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용산 드래곤즈에는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 CJ CGV, 코레일네트웍스, HDC현대산업개발, HDC신라면세점, LG유플러스, 국민건강보험공단 용산지사, 숙명여자대학교, 용산구 자원봉사센터 등이 포함됐다. 

매년 아동학대가 증가 추세를 보이며 아동 존중 인식과 올바른 양육 문화를 위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상황에서 민법 제915조 '친권자는 자녀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하여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다'는 조항이 올해 1월 폐지됐다. 용산 드래곤즈는 이 부분을 적극 알리고자 캠페인을 기획했다. 

민법 제915조 폐지의 의미를 강조하고자 9월 15일 용산 드래곤즈의 10개 회원사 직원 총 1070명이 해당 티셔츠를 입고 근무하면서 캠페인에 동참했다. 오전 9시 15분에는 온라인을 통해 징계권 폐지 관련 콘텐츠를 함께 공유하며 '비폭력 올바른 양육 문화' 확산에 앞장서기로 약속했다. 

특히 이번 915 티셔츠 캠페인에는 각 회원사들의 사내 어린이집, 용산구 국공립 어린이집도 함께 참여해 보호자들을 대상으로 징계권 폐지를 적극 알렸다. 915 티셔츠 캠페인은 서울시 디자인거버넌스 사업과 연계해 아모레퍼시픽, 숙명여대 소속 디자이너가 참여했으며 지난 6월부터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디자인을 개발해 티셔츠에 적용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센터 소속 이소영, 강라미 디자이너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심벌 디자인을 직접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티셔츠 캠페인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징계권 폐지와 올바른 양육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서 보람찬 활동이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