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송두환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예방 받아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송두환 신임 국가인권위원장 예방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의장집무실에서 송두환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왼쪽)의 예방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국회 제공 [뉴스락]

[뉴스락] 국회는 박병석 국회의장이 의장집무실에서 송두환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의 예방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박 의장은 “지난번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세계국회의장회의에서 외국 국회의장과 만났을 때마다 한국의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진출 지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송 위원장은 이에 대해 “우리나라가 유엔인권이사국에 진출하게 되면 국제적 위상이 상당히 높아질 것”이라며 “국제적 인권 기준에 맞추기 위해서 인권위도 노력해야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2022년 10월에 치러지는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 선거에 입후보했다. 진출하게 되면 2023년부터 2025년까지 이사국의 일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송 위원장이 이어 “군대 내부, 국방부 차원에서 인권 문제를 해결하는 건 한계가 있다. 군인권보호관을 인권위에 설치하는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장은 “국회에서 논의를 해야겠지만, 기본적으로 찬성한다”며 “군 인권과 관련한 잘못된 관행을 군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지 많은 국민들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예방에는 이석준 국가인권위원회 기획조정관,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고윤희 공보수석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