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1.4조"vs GM "2.3조"...LG의 '볼트 리콜 충당금 差' 시끌
상태바
LG "1.4조"vs GM "2.3조"...LG의 '볼트 리콜 충당금 差'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M 볼트EV. GM홈페이지 캡처. [뉴스락]
GM 볼트EV. GM홈페이지 캡처. [뉴스락]

[뉴스락] 전기차 볼트 EV 리콜 배상금을 둘러싸고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의 입장이 극명하게 갈렸다.

13일 미국 CNBC(현지시각 지난 12일)는 "GM이 볼트 EV 리콜 비용과 관련해 LG에 최대 19억 달러(한화 약 2조 2735억원)를 배상받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GM이 자사 전기차에 탑재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제조상 결함으로 볼트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14만 3000여대의 차량을 리콜 조치해 발생한 충당금에 대한 배상이다.

당초 GM이 예상했던 총 리콜 규모는 20억 달러(한화 약 2조 1065억원)로 GM의 발표대로 진행되면 총 충당금의 약 95%를 LG가 부담하게 된다.

한편 LG화학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가 GM 볼트 EV 리콜 충당금을 3분기 영업이익에 반영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2분기 910억원, 3분기 6200억원의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했으며 LG전자는 2분기 2346억원, 3분기 4800억원을 반영했다.

이날 LG화학은 "리콜은 초기 생산분에 대해서는 모듈/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분은 진단 SW를 활용한 모듈 선별 교체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리콜 진행 과정에서 비용 규모는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LG화학이 밝힌 GM 볼트 리콜 관련 총 충당금은 1조 4256억원이다.

다만 양 사가 밝힌 LG 측의 부담금은 약 8000억원의 차이를 보였다. 만약 4분기까지 볼트 EV 리콜 충당금이 추가 발생하게 된다면 LG의 영업이익에도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뉴스락>에 "충당금은 향후 발생 가능한 비용을 회사가 합리적으로 추정해 설정하는 것이므로 회사별로 설정액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LG와 GM 간 리콜 합의에 따라 LG는 구형 전수교체, 신형 선별 교체 기준으로 1조 4000억원의 충당금을 설정한 것이며 GM의 경우 리콜 합의에 따라 GM의 충당금 부담 의무가 해소돼 GM이 합의 전 설정한 충당금(구형 신형 모두 전수교체를 전제로 충당금 설정 추정)을 환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