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패턴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 추천"...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1건 지정
상태바
"소비패턴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 추천"...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1건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금융위원회 제공 [뉴스락]
[뉴스락]

[뉴스락] 12월부터는 정확한 가맹점 정보로 소비자의 소비 패턴 분석해 맞춤형 금융서비스 추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통해 1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새롭게 지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154건으로 늘어났다.

이번에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는 마이데이터 고도화를 위한 카드이용정보 확대 서비스(신한카드, KB국민카드, 농협은행,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다.

12월 출시될 이 서비스는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마이데이터 이용자의 신용카드 이용정보 제공 시 신용카드 가맹점의 사업자등록번호를 함께 제공해,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마이데이터 이용자의 소비 패턴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는 카드사가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신용카드 이용정보를 제공할 때 가맹점명만을 제공해 해당 가맹점이 어떤 종류의 가맹점인지 파악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제는 가맹점 사업자등록번호도 함께 제공돼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가맹점의 업종 및 업태를 보다 정확히 파악할 수 있게 됐다.

원래 여신전문금융사는 신용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거나 이용할 때 신용정보 주체로부터 별도의 동의를 받아야 하지만, 금융당국은 여전사가 마이데이터 사업자에게 카드 거래내역 제공 시 가맹점 사업자등록번호를 가맹점주 동의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특례를 부여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확한 가맹점 정보를 바탕으로 금융소비자의 소비 패턴 등을 파악·분석해, 유용하고 정확한 분석 정보 제공, 맞춤형 금융서비스 추천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한, 기존에 지정된 혁신금융서비스의 원활한 테스트를 위해 11건의 지정 기간도 최대 2023년 11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해당 혁신금융서비스는 △금융의심거래정보 분석·공유 서비스(금융결제원) △기업성 보험 온라인 간편가입 서비스(삼성화재) △보험 간편 가입·해지 프로세스(보맵파트너) △부동산 월세 카드납부 서비스(신한카드)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 온라인 안전결제 서비스(KB국민카드) △포인트 기반의 카드매출대금 신속지급 서비스(KB국민카드) △클라우드 등 기반의 VAN 서비스(피네보) △해외주식 소수 단위 투자 서비스(한국투자증권) △월급 중간정산 즉시지급 서비스(엠마우스) △신용카드 가맹점 정보 기반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KB국민카드, 비씨카드)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