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벤처캠프 도입 후 434개 기업 발굴…혁신창업 퍼스트 무버로 안착
상태바
기보, 벤처캠프 도입 후 434개 기업 발굴…혁신창업 퍼스트 무버로 안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보증기금 본사 전경. 사진 기술보증기금 제공 [뉴스락]
기술보증기금 본사 전경. 사진 기술보증기금 제공 [뉴스락]

[뉴스락]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혁신기술을 보유한 초기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에 기보벤처캠프를 도입한 이후 434개 기업을 발굴해 혁신창업의 퍼스트 무버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14일 밝혔다.

기보벤처캠프는 될성부른 신생벤처를 집중 보육하고 지원하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써 참여기업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네트워킹 데이를 개최해 민간 엑셀러레이터 및 벤처캐피탈과 연계함으로써 성공창업을 견인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특허 및 사업화촉진 전략, 기술거래, R&D 지원과 같은 액셀러레이팅 △참여기업에 대해서는 매출실적과 관계없이 최대 2억 원까지 보증지원 시 보증비율을 95%까지 상향하고 보증료를 0.2%P 감면 △특히, 상위 25% 이내의 우수참여기업에 대해서는 7억 원~15억 원의 보증한도 부여와 기술평가료 면제 등의 혜택을 부여하고 있다.

기보는 2017년 기보벤처캠프를 처음 도입한 후 총 434개 기업을 발굴해 그 중 230개 기업에 대해 562억 원의 보증을 지원하고 15개 기업에 34억 원을 직접 투자했으며 19개 기업에 기술이전을 중개하는 등 금융과 비금융의 투 트랙으로 종합 지원하고 있다.

김영갑 기보 이사는 “기보는 우수기술을 보유한 초기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기보벤처캠프 참여기업에 대한 우대지원제도를 확대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기보벤처캠프 참여기업이 스마트 대한민국 구축을 선도할 스타벤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