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오, D2C 플랫폼 선보인다...배달앱 입점 없이 자사앱 오픈
상태바
위메프오, D2C 플랫폼 선보인다...배달앱 입점 없이 자사앱 오픈
자사앱 구축 솔루션 제공...개발, 운영, 유지보수 등 원스톱 지원
고객 접점 늘리고 최소 비용으로 자체 플랫폼 운영 부담 낮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프오 플러스. 사진 위메프 제공 [뉴스락]

[뉴스락] 위메프오가 국내 배달앱 최초로 D2C(Direct to Customer) 배달앱 솔루션 ‘위메프오 플러스’를 정식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위메프오 플러스’는 외식업 사장님들에게 고객과 온라인에서 직접 만날 수 있는 자체 플랫폼 개발을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온라인 판매를 위한 솔루션 전반과 온라인 점포 운영을 지원해 배달앱 업계 최초로 ‘쇼피파이 모델’을 도입한다.

이 서비스는 대형 프랜차이즈에 국한하지 않고 개인 점포를 운영하는 자영업자에게도 제공한다.

앱 개발 비용은 무료다. 앱 출시 후 실제 주문이 발생하면 PG수수료 포함 3%대 수수료와 월 1만원 대 서버 이용료만 받는다.

위메프오와 시스템을 연동해 앱 운영과 유지 보수 등을 위한 추가 비용도 없다. 다양한 UI 툴을 제공해 각 사업자 별로 원하는 앱 화면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

온라인 플랫폼 구축을 위한 외식업 사장님들의 비용과 운용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회사 측 설명이다.

별도 자사앱을 구축하는 만큼 자율적인 고객 관리도 가능하다. 푸쉬 알림, 쿠폰 발행, 이벤트 등 앱 가입 회원을 직접 관리하며 자유로운 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다. 부릉·생각대로·바로고 등 주요 배달 대행사와도 시스템을 연동, 배달기사 호출을 위한 원스톱 솔루션도 제공한다.

위메프오 관계자는 “D2C 채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프랜차이즈에게 꼭 필요한 솔루션이라는 평을 받으며 정식 출시 전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라며 “플랫폼 운영 부담은 줄이고 고객 접점은 확대하는 위메프오 플러스가 외식업 사장님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