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7.6조원...전년比 37% 증가
상태바
보험사, 3분기 누적 순이익 7.6조원...전년比 37%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이성재·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 사진 각 사 제공. [뉴스락 편집]
왼쪽부터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이성재·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 사진 각 사 제공. [뉴스락 편집]

[뉴스락] 보험사가 올해 3분기 전년 동기보다 약 37% 증가한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이익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25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3분기 보험사 당기순이익은 7조63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3% 늘었다.

생명보험사의 순이익은 3조691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8% 증가했다.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 완화 및 사업비 감소 등으로 보험영업이익은 개선됐지만, 이자수익과 금융자산처분이익 감소로 투자영업이익은 줄었다.

손해보험사 순이익은 3조93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62.6%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장기보험 손해율 하락하고 고액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상반기 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155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77%와 7.33%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0.18%포인트, 1.88%포인트 상승했다.

보험사의 총자산은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로 지난해 말보다 1.3% 늘었다.

반면, 자기자본은 당기순이익 실현에도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감소로 6.2%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금리·주가 변동성 확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보험사의 영업여건 및 투자환경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금리 변동에 따른 RBC(지급여력) 영향, 대체투자자산 투자 손실 등 자산 가격 하락 리스크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겠다”며 “IFRS17(새 국제회계기준) 도입 등을 감안해 선제적인 자본충실화를 유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