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 공기업 ׀ 재계
국세청, S-OIL 세무조사…아람코, 3년간 배당금만 1조원 이상 챙겨S-OIL, "정기적인 세무조사, 일감몰아주기 관련 없어"

[뉴스락] 국세청이 정유사업 영위 기업 S-OIL(대표 오스만 알 감디)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은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소재 S-OIL 본사에 요원들을 투입해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S-OIL의 원유도입 관련 해외거래 부분에 중점을 두고 조사를 벌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S-OIL은 최대주주 아람코(63.41%)에서 원유를 공급받고 있으며 경유 등은 아람코의 자회사 ATC로부터 공급받는다. 또한 원유 운송 부분은 아람코가 2대주주로 있는 사우디 국영사 바흐리가 영위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아람코로부터 원유를 도입해오는 것을 넘어 아람코가 2대주주로 있는 바흐리가 원유 운송 부분을 맡고 있는 것이 일감몰아주기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분석한다. 

문재인 정부 1주년을 기점으로 공정위와 국세청이 일감몰아주기를 다시금 정조준 한 만큼 최대주주에 일감을 몰아준 S-OIL이 국세청의 타켓이 됐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S-OIL은 지난해 6870억원의 배당을 책정했다. 최대주주 아람코가 S-OIL 배당으로 챙긴 배당금은 4356억원 가량으로 추산된다. 또한 아람코가 지난 3년간 챙긴 S-OIL의 배당금 1조원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S-OIL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일감몰아주기와는 무관한 정기적인 세무조사”라며 “현재 진행 중이기 때문에 세부적인 부분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국세청, ‘MB 실소유 의혹’ 다스에 법인세 등 400억원 추징 icon사정당국, '비리 백화점' 포스코건설 전방위 수사 돌입하나 icon‘오너일가 금수저’에 칼 끝 겨눈 국세청…경영권 승계 꼼수에 제동 icon국세청, 현대글로비스 세무조사…정의선 정조준? icon부광약품, 세무조사 돌입…단초는 경영권 분쟁? icon국세청, 서울우유 세무조사…“급식비리 조준 vs. 단순 정기세무조사” iconSK텔레콤 자회사 피에스앤마케팅 세무조사 icon국세청, 포스코건설 세무조사 착수 icon대한항공 압수수색에 세무조사까지...아우 진에어마저 추락하나 icon국세청, 현대산업개발 고강도 세무조사 착수 배경 두고 '설왕설래'..."결과 따라 정 회장 거취 영향" iconKCC, ‘일감 몰아주기 관련 특별세무조사 의혹’ 국세청 세무조사 끝나…“결과 곧 나올 것” icon[뉴스락 팩트오픈] 신세계, 850억원대 법인세 부과 취소 소송 제기...왜? icon국세청,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등 재벌 총수 차명계좌에 과세…뒷북 대응 논란 iconLG화학, 전 국세청 직원 사외이사 내정 구설…방패막이? icon[뉴스락 팩트오픈] IBK기업은행, '이란 핵 자금 통로' 美 보도 진위 논란…기업銀 최대주주 기재부 “계속해서 서치 중” icon국세청, OCI 세무조사 착수…문 대통령 언급한 역외탈세 초점? icon대교그룹, 국세청 세무조사 진행…강영중 회장 고배당 의혹 관련?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