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 IT전자정보통신
SK텔레콤 티움, iF 어워드 실내 건축 분야 최고 금상 수상일관된 디자인의 공간∙콘텐츠로 관람객에게 혁신적인 ICT기술 선보인 점에 높은 평가

[뉴스락]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19'에서 자사의 '티움(T.um)'이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인 금상과 설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티움'은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텔레콤이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이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띄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으로, New ICT 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텔레콤의 철학을 담았다.

이번 수상으로 SK텔레콤의 ‘티움’은 국가대표 ICT 체험관을 넘어 전 세계에 대한민국 ICT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글로벌 랜드마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SK텔레콤 ‘티움(T.um)’의 미래관. 사진=SK텔레콤 제공

일관된 디자인의 공간∙콘텐츠로 관람객에게 혁신적인 ICT기술 선보인 점에 높은 평가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된 세계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특히최고인 금상의 경우 출품작들의 수준이 낮을 경우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는 등 가장 공정하고 권위있는 심사로 유명하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여개국의

다양한 기업과 단체들이 6,400건이 넘는 작품을 출품했고 금상은 단 66개 출품작에만 수여됐다. ‘티움은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부문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진은 ‘티움에 대해 "일관된 디자인의 공간과 콘텐츠로 혁신적인 기술들을 효율적으로 선보인다" "5G, VR, AR, 홀로그램 등 4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하는 전시장 연출은 방문객의 경험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간결하고 수준 높은 미래 공간을 보여준다"며 수상 이유를 밝혔다.

 한국공간디자인학회장을 지낸 홍익대 김주연 교수는 “이번 수상은 티움의 콘텐츠와 공간에 기업의 철학이 조화롭게 구성돼 있음을 전 세계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것은 영예로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세계에 한국의 ICT 기술 알리고청소년 진로체험 교육 돕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2층에 위치한 '티움'은 총 514평 규모로 1층 현재관(100 ) 2층 미래관(414 )으로 구성된다.

 현재관에선 상점, 거리집 등 일상생활 공간에 적용된 5G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현재관을 방문한 관람객은 ▲실감형 미디어를 통한 VR(가상현실쇼핑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통신기술등을 탑재한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기기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 가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미래관은 관람객이 몰입감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방식을 접목했다. 관람객은 미래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첨단 미래도시를 모험하게 된다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 탑승을 시작으로 우주관제센터홀로그램 회의실텔레포트룸 등 해저와 우주를 넘나들며 10여군데 공간을 여행한다. 

관람객은 미래관에서 인류와 지구가 겪을 문제에 ICT 기술이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IoT 센서와 드론, AR(증강현실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의료 활동 등을 통해 ICT 기술과 함께하는 미래 사회를 먼저 만날 수 있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이번 수상은 티움이 선보이는 ICT 기술 관련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이 전 세계에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한형 기자  koreain112@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