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인도 축산 시장 본격 진출… 한국 축산업의 ‘글로벌 도전’ 이끈다
상태바
선진, 인도 축산 시장 본격 진출… 한국 축산업의 ‘글로벌 도전’ 이끈다
  • 조한형 기자
  • 승인 2019.04.2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인도 현지 법인 개소식을 진행하고 본격적인 인도 낙농 사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뉴스락]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은 21일 인도 펀자브 주 라즈퓨라에 현지 법인 ‘Sunjin India Feeds Pvt. Ltd.’를 설립하고 개소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행사에는 선진 김대현 부사장을 포함한 임직원과 대리점, 해당 지역 내 사양가를 포함한 약 400여명이 참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선진은 이번 법인 설립이 국내 축산기업 최초의 인도 현지 진출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인도는 소,돼지고기 소비가 적은 종교적 특성으로 인해, 비육분야가 강세인 한국 축산 기업이 진출을 주저해 온 시장이다. 하지만 선진은 급증하는 인도의 우유 생산량에서 가능성을 확인하고 국내 낙농사료 부문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선진은 1997년 국내 최초로 펠렛형 낙농사료 ‘썬택’을 출시하며 최단기간 업계 1위를 기록하였고, 현재에도 낙농사료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인도에서도 같은 이름인 ‘썬택’을 출시하며 다시 한번 좋은 기억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2017년 OECD와 FAO(세계 식량농업기구)의 전망에 따르면, 현재도 세계 1위인 인도의 우유 생산량은 2026년까지 약 3배 증가할 것이라 예상돼 선진 인도 법인의 성장성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

선진 인도 법인은 월 5000톤 규모의 공장을 임대하며 본격적인 생산을 진행한다. 인도 펀자브, 하리아나, 유타란찰, 우타르프라데시 등 서북부 지역 낙농가 영업에 나선다. 또한 1년여의 현지 시장 탐색기를 거친 후 2020년에는 국내 노하우를 바탕으로 자체 신규공장을 준공하여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인도 시장 진출로 선진은 필리핀, 중국, 베트남, 미얀마에 이어 해외 5개국 17개 공장으로 사업 영역을 한 단계 넓혔다. 선진 이범권 총괄사장은 “지난 사업과 달리 인도 시장은 선진이 국내 최초로 개척하는 시장으로 ‘새로운 도전’의 의미가 더욱 크다”며 “선도 기업답게 한국 축산업이 나아갈 신시장을 연다는 생각으로 거침없이 돌파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