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 ׀ 중기
오리온, 4년 만에 국세청 세무조사…역외탈세 관련 조사 의심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사진=뉴스락 DB

[뉴스락] 오리온이 4년 만에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세청이 역외탈세 혐의 조사에 나선다고 발표한 직후 나온 조사여서 관련 내용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7일 오리온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16일 오전과 오후에 걸쳐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를 찾아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5년 정기세무조사 이후 4년 만에 실시된 데다가 기획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조사4국 직원들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특별세무조사로 추정되고 있다.

국세청은 지난 16일 역외탈세 혐의가 큰 법인과 개인 104건에 대해 조사할 예정임을 발표한 바 있다. 조사 대상은 개인 20명, 국내법인 63곳, 한국에 법인을 둔 외국계 기업 21곳이다.

역외탈세는 해외 법인과 수출입 거래를 하거나 수익을 올린 것처럼 조작해 국내 법인이 세금을 내지 않거나 축소하는 행위를 말한다.

최근 역외탈세는 주식, 파생상품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통해 거래를 위장하거나 고의로 매출을 줄이고 손실을 내는 방법이 동원되고 있다. 이전까진 조세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매출을 빼돌리는 수법을 주로 사용했으나 새로운 형태의 탈세 유형이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역외탈세 혐의를 가진 법인·개인에 대해 국세청이 전면 조사에 나설 것을 예고한 직후 오리온 세무조사가 착수된 것이다.

현재 오리온은 중국, 베트남, 러시아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으며 현지에서 생산된 제품은 전량 해외에서 판매된다. 국내 법인은 이들 공장으로부터 일정액의 로열티를 지급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오리온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국세청에서 어제 본사에 다녀간 것은 맞으며,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일축했다.

한편, 오리온은 지난 2015년 국세청 세무조사에서 계열사인 오리온스낵인터내셔널(OSI)과 자금 거래과정에 일부 세금 신고가 누락된 점이 확인돼 수십억원대의 추징금을 부과 받은 바 있다.

김재민 기자  koreaincap@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