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굿잡스] HDC현대산업개발, 시차출퇴근제 정착··· “출근이 즐겁다”
상태바
[대한민국 굿잡스] HDC현대산업개발, 시차출퇴근제 정착··· “출근이 즐겁다”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9.07.3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산업개발 제공.
사진=현대산업개발 제공.

[뉴스락] 주 52시간제도 도입으로 직장인들이 워라밸을 추구하는 분위기가 정착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건설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HDC현대산업개발(사장 김대철)은 이미 지난 2017년부터

어린자녀를 돌보거나 임신 중인 직원을 대상으로 시차출퇴근을 허용하는 유연근무제를 도입했다. 또한 지난 해 7월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 제도를 확대 적용 한지 1년이 지난 지금 시차출퇴근제가 정착되고 출퇴근 전·후로 여유가 생긴 직원들은 자녀육아, 휴식, 자기계발 등의 시간으로 보내고 있다.

시차출퇴근제 도입 1년을 맞은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직원들을 대상으로 7월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약 70%가 출퇴근 시간의 의미 있는 변화가 있었고, 늘어난 출퇴근 전후 시간을 취미활동(31%), 운동(24.7%), 육아(24.1%), 자기계발·대학원 진학 및 외국어 수강(20.3%)으로 보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93%는 시차 출퇴근제에 만족하며, 그 중 70%는 유연해진 출퇴근으로 인해 전보다 더 근무시간 동안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임직원명을 대상으로 7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실제로 HDC현대산업개발 직원들은 출퇴근 전후 여유시간에 건강관리 위한 운동 또는 역량 강화를 위한 자기계발에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출·퇴근 전후 시간 여유가 생기면서 운동을 꾸준히 하는 직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야간 대학원 진학, 어학원, 자격증 학원 등록 등 자기계발에 매진하거나 새로운 취미를 갖는 직원들도 늘어났다.

김영현 인프라사업팀 대리는 “시차출퇴근제를 활용해 공부시간을 늘려 토목시공기술사 자격증을 취득했다”며 “시차 출퇴근제가 워라밸 만족도를 높이는데 큰 몫을 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시차출퇴근제는 직원들에게 휴식과 더불어 자기계발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시차출퇴근제 덕분에 원거리에서 출퇴근하는 직원들은 여유가 생겼다. 시차출퇴근제 시행 이전에는 정해진 시간까지 출근을 해야 하는 압박감에 회사로부터 먼 곳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회사 근처에 자취를 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출근시간이 오전 10시까지로 변경되어 먼 거리에서도 부담 없이 출퇴근 할 수 있게 되었다.

이한국 HDC현대산업개발 HR팀장은 “직원들의 자기계발은 회사와 직원 개개인의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며, “직원들의 자기계발과 휴식은 업무효율성 향상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다양한 제도를 통해 직원들의 자기계발을 지원하고 있다. 온라인 자체 교육 프로그램인 ‘HDC Learning Center’를 통해 필요한 분야의 강의를 신청해 들을 수 있으며 외국어 능력과 직원들의 업무 능력 향상을 위해 외부기관 교육 수강료를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주 동안 휴식·재충전의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휴-테크(休-Tech)제도를 시행해 휴가를 적극 장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