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13.9만호 공급… 3000여호 초과달성
상태바
국토부,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13.9만호 공급… 3000여호 초과달성
청년 2.85만 호·신혼부부 4.4만 호 등 계층별로 맞춤형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공급실적을 집계한 결과 목표치보다 3000여호 더 많은 13만9000호(준공 기준)를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계층별로 살펴보면, 청년층에 2.85만 호, 신혼부부에 4.4만 호, 고령자에게 0.95만 호, 일반 취약계층에 5.7만 호를 공급하여 ‘주거복지로드맵’ 등에 따른 수요 계층별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

유형별로는, 건설임대주택이 6.0만 호(준공 기준), 기존주택을 매입해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이 3.1만 호, 기존주택을 임차하여 재임대하는 전세임대주택이 4.8만 호 공급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경기 등 수도권은 8.4만 호로 전체 공급물량의 약 60%를 차지하고, 경남·전북 등 지방권은 5.5만 호로 전체 물량의 약 40%를 공급했다.

공급실적 순으로 보면, 경기도가 4.7만 호로 가장 많은 물량을 공급하였으며, 다음은 서울 2.8만 호, 인천 0.8만 호, 경남 0.7만 호 순이었다.

공급주체별로는 LH공사가 10.5만 호로 총 물량의 약 75%를 공급하였고, 지자체(지방공사)·민간은 나머지 3.4만 호(약 25%)를 공급하였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1.3만 호), 경기도(0.9만 호), 부산(0.2만 호), 경북(0.2만 호) 순으로 지자체·민간의 공급실적이 많았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 과장은 “서민의 생애주기별 주거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20년 공공임대주택은 전년도 목표치(13.6만 호) 보다 5천 호 많은 14.1만 호를 목표로 하고, ’22년까지 총 70.2만 호(‘18~’22년) 공급을 차질 없이 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난 주거복지로드맵(‘17.11월) 수립 당시 장기공공임대주택 재고율은 6.3%(’16년 기준)에 불과했지만, 로드맵에 따라 42.8만 호(‘18~’20년 누적물량)가 공급완료되는 올해 말에는 OECD 평균인 8% 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수요가 많은 도심 내 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서 지자체(지방공사)와 긴밀히 협의하여 임대주택 공급가능 대상부지를 발굴해 나가고, 적극적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지자체(지방공사)에 대해서는 포상하는 등 혜택도 부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