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용·성, 지하철 3호선 연장 공동대응 협력 약속
상태바
수·용·성, 지하철 3호선 연장 공동대응 협력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 수원시청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 수원시청 제공

[뉴스락] 수원시는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14일 오후 4시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및 용인·성남시와 ‘서울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 및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맺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상황실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등이 참석해 뜻을 함께했다.

이번 협약은 서울시가 추진 중인 수서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해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노선을 유치해 도내 3개시의 교통정체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는데, 이는 용인~서울간 고속도로 정체현상을 완화하려는 목적도 있다.

협약은 서울 지하철 3호선이 수서역에서 출발, 성남 고등지구와 판교, 용인은 신봉동과 성복동, 광교를 거쳐 수원까지 최적으로 연장되는 방안을 찾기로 했다.

또 상호간 신뢰를 바탕으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행정적 협력 지원체계를 강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필요한 경우 실무협의체를 통해 제반 사항에 합의를 이끌어 내도록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앞서 지난해 말 서울시는 ‘수서 차량기지 이전 및 부지 활용방안 사전 타당성 조사’를 발주, 3호선을 경기동남부권역으로 확장하는 내용을 포함한 용역을 올해 말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수원시 등 3개 시는 이날 협약에 따라 상호 협력해 서울시의 용역에 대응하고 지하철 3호선 노선을 3개 시 관내로 연장하고 지자체 중심의 노선을 발굴해 안정적인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서울 지하철 3호선이 수원까지 연장이 현실화되려면 사업의 경제성, 차량기지 부지, 서울시 협의 등 넘어야 할 숙제가 많다”면서 “3개 이웃 도시가 고민과 소통의 과정을 거쳐 지혜를 모아 좋은 성과를 내고 더 가깝게 엮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