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안전검사’ 타워크레인 부실 검사, 결국 사고…검사기관 지정 취소
상태바
‘한국산업안전검사’ 타워크레인 부실 검사, 결국 사고…검사기관 지정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 픽사베이 제공 [뉴스락]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 픽사베이 제공 [뉴스락]

[뉴스락] 타워크레인 정기검사기관 한국산업안전검사가 부실 검사로 사고를 유발했음에도 개선되지 않아 결국 지정 취소를 당했다.

1일 국토부는 “부산과 평택의 건설현장에서 사고가 난 타워크레인을 정기검사 한 한국산업안전검사㈜에 대해 업무 실태를 점검한 후 해당업체에 대해 검사대행자 지정취소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30일 부산시 동래구 오피스텔 신축공사에서 턴테이블 고정용 볼트 파손으로 상부구조 전체가 뒤집혀 인접 건물 및 도로로 추락, 건물외벽 및 차량 1대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지난 1월 20일에는 평택시 청북읍 스마트팩토리 신축공사에서 건설자재 운반 중 타워크레인 메인지브가 꺾이면서 추락해 인근 콘크리트 타설 중인 작업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했다.

국토부는 타워크레인 사고 후 사고조사와 별도로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라 해당 타워크레인에 대한 정기검사를 수행한 한국산업안전검사를 대상으로 검사 운영체계, 업무수행 적정성 등을 점검하고, ‘행정절차법’의 규정에 따라 회사를 상대로 청문을 실시했다.

그 결과, 한국산업안전검사는 전반적으로 타워크레인에 대한 검사를 부실하게 수행했으며, 특히 2019년 부실 검사로 징계(영업정지 1개월)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안전검사는 정기검사 대행자가 아닌 기관이 작성한 안전성검토 성적서로 검사를 진행하거나, 실제로 존재하지 않은 장치에 대해 적정하다고 기록하거나, 부산·평택사고 타워크레인의 결함(볼트불량 등)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해당기관이 앞으로도 부실하게 검사업무를 수행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작년 징계처분 이후에도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타워크레인 검사대행 업무를 계속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아 검사대행기관 지정 취소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부는 해당기관 외 나머지 8개 검사대행기관들에 대해서도 실태점검이 시급할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달 30일부터 업무실태 점검을 확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타워크레인 안전을 최일선에서 관리하는 검사대행자가 철저하게 검사업무를 수행토록 유도함으로써 장비의 결함이나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제거해 타워크레인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