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과 풍경' 담는 오세중 작가 개인展, 이달 24일까지 금산갤러리서 개최
상태바
'시간과 풍경' 담는 오세중 작가 개인展, 이달 24일까지 금산갤러리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중 작 / 금산갤러리 제공.
오세중 작 / 금산갤러리 제공.

[뉴스락] 서울 금산갤러리에서는 오세중 <Brilliant point>展 이 이달 2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작가 오세중은 기억에 대한 탐구를 지속해오며 시간과 풍경의 이야기를 작품에 담는다. 그림을 배우기 시작한 유년시절에 마주했던 제주도의 풍경을 작가만의 감성과 화법으로 제작해 오고 있다.

작가의 유년시절 감성은 제주도 중 산간의 풍경과 함께 성장했다. 그림을 배우면서 걸었던 그 곳의 길게 뻗은 도로에 매료되었고, 도로가 잘라버린 풍경을 달리며 차창 밖의 풍경이 하나로 뒤섞이는 시각적 경험을 체험했다.

이 경험들은 심오한 자유를 쟁취하기라도 한 것처럼 현재에도 작가의 명상적 기억으로 남아있으며, 한라산의 기억과 작가가 느꼈던 각별한 공기의 진동은 무수한 영감을 제공해 작가로서의 길을 걷게 했다.

겹겹이 솟아오르는 시간들, 스쳐간 풍경 사이로 천천히 사라지는 공백들, 계절의 공기와 무수히 피어 오르는 빛나는 색들, 이를 '도주하는 풍경들의 감각' 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만약 어떤 풍경에 특별한 기억이나 사연이 있다면 그 장소를 스쳐 지나가기만 하더라도, 내면적 의미의 깊은 울림이 영원할 수 있을 거라는 가능성을 준다.”

작가의 말처럼 풍경이 아름답고 의미가 있다는 것은 각자의 정서 안으로 흐르는 감각이 현재를 기준으로 과거와 미래에 동시에 관여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날카롭고 거칠게 보이지만 정교하게 채워진 화면은 풍경이라는 소재가 지닌 새로움을 기록하며 풍경 속에 존재했던 작가의 기억, 선명하게 남아있는 순간의 기억이 작품에 담겨있다.

이렇게 완성된 <Brilliant point>, 즉 빛나는 순간은 풍경을 비추는 거울이 되어 감상하는 이에게 순수한 작품으로서 보이길 원한다.

이번 개인전에서는 작가가 표현한 풍경과 장소의 잠재성과 가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