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
상태바
농협은행,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
전국 34개 지역 3,000여명 임직원들이 집중적으로 복구활동 실시
폭우 피해 농업인,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대상 각종 금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 제공. [뉴스락]
농협은행 제공. [뉴스락]

[뉴스락]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예년보다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발생에 따라, 지난 10일부터 31일까지 약 3주간 전국 34개 지역 3,000여명 임직원들이 호우 피해지역 일손돕기 행사를 집중 실시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호우피해 극복을 위한 범농협 농촌일손돕기 실시 계획에 따라 농협은행 중앙본부 및 각 영업본부 별로 피해 현황을 파악하여, 인력과 구호물품, 급식구호차량, 전문세탁차량 및 굴삭기 등을 지원한다.

폭우 피해를 입은 농업인 및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자금 5억원 이내, 가계자금 1억원 이내의 피해복구 대출자금을 최대 1.6%p 우대금리로 지원하며, 기존 대출에 대한 이자 및 할부상환금을 최장 12개월간 유예한다.

또한, 호우피해 농업인 및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최대 6개월까지 카드 청구대금을 유예 신청을 접수 중에 있다. 

손병환 은행장은 “장기간의 집중호우로 전국적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피해를 입은 농업인,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조속한 폭우피해 복구와 각종 금융지원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