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TV, '2020 유니온아트페어'서 국내 신진 작가들 작품 담는다
상태바
삼성 '더 프레임' TV, '2020 유니온아트페어'서 국내 신진 작가들 작품 담는다
참여 작가 작품 22점은 더 프레임 '아트 스토어' 통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스페이스엑스엑스에서 더 프레임을 통해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뉴스락]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문래동에 위치한 스페이스엑스엑스에서 더 프레임을 통해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뉴스락]

[뉴스락] 삼성전자가 현대 미술 작가들의 축제인 ‘2020 유니온아트페어 online/ extra value(이하 2020 유니온아트페어)’에 참여해 ‘더 프레임(The Frame)’ TV를 활용한 작품 전시를 진행한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유니온아트페어는 9일부터 13일까지 열리며, 신진 작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작가 직거래 장터’로, 작가들 스스로 시장을 개척한다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문래예술창작촌 내 7개 장소에서 진행되며, 80여 명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삼성전자는 문래예술창작촌 내 스페이스엑스엑스(space xx)에서 더 프레임 3대를 활용해 출품작들을 디지털 아트 형식으로 선보인다.

또한, ARㆍVR 기술 기반의 버추얼 갤러리 체험 공간을 마련해 더 프레임의 대형 화면으로 전시 작품들의 디테일을 다양한 시점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의 ‘아트 스토어’를 통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2020 유니온아트페어 참여 작가 13인의 작품 22점도 소개한다.

더 프레임 아트 스토어는 비엔나의 알베르티나 박물관, 마드리드의 프라도 미술관, 피렌체의 우피치 미술관,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에르미타주 미술관, 암스테르담의 반 고흐 미술관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ㆍ갤러리가 소장한 1,200점 이상의 작품을 4K 화질로 제공하는 디지털 아트 유통 플랫폼이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일반 TV 개념을 넘어 글로벌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 평가 받고 있는 혁신 제품”이라며 “더 프레임만의 차별화된 기능을 바탕으로 미술관, 작가들과의 지속적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