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슈퍼레이스 GT클래스 네이밍 스폰서십 체결…‘금호 GT클래스’ 출발
상태바
금호타이어, 슈퍼레이스 GT클래스 네이밍 스폰서십 체결…‘금호 GT클래스’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엽 금호타이어 부사장(왼쪽 3번째)과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왼쪽 2번째)가 후원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금호타이어 제공 [뉴스락]
김상엽 금호타이어 부사장(왼쪽 3번째)과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왼쪽 2번째)가 후원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금호타이어 제공 [뉴스락]

[뉴스락] 금호타이어가 지난 20일 ㈜슈퍼레이스와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클래스의 네이밍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2020시즌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클래스는 ‘금호 GT (KUMHO GT)’ 클래스로 변경돼 레이스를 이어갈 예정이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초 GT 클래스의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참여해 2년 연속 클래스의 안정적인 운영을 뒷받침한 데 이어 GT 클래스에 ‘금호 GT’라는 새로운 이름까지 선사하면서 모터스포츠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금호 GT클래스는 오는 24~25일에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의 일환으로 치러지는 인제 스피디움에서 첫 선보이며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GT 클래스가 ‘금호 GT’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레이스를 펼치게 될 첫 무대는 인제 스피디움이다.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는 24일과 25일에 걸쳐 열전을 벌이며 ‘금호 GT클래스’는 시즌 5라운드와 6라운드 결승전이 예정돼 있다.

김상엽 금호타이어 부사장은 “금호타이어는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활약하며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네이밍 스폰서십 체결을 통해 양사가 모두 윈윈(win-win)하고 국내 모터스포츠 활성화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동빈 슈퍼레이스 대표는 “국내 모터스포츠 발전을 위해 금호타이어에서 보여주시는 변함없는 관심과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4년 가수 겸 방송인인 김진표 감독과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 이데유지 선수, 정의철 선수 등이 포진한 엑스타 레이싱팀을 창단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창단 이듬해인 2015년 CJ슈퍼레이스에서 팀 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에는 팀 우승 및 정의철 선수가 시즌 챔피언에 오르는 통합 우승의 쾌거를 올린바 있다.

올해에는 정의철 선수, 노동기 선수, 이정우 선수의 3대의 레이스카를 출전시키며 2020년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서 팀 종합 포인트 2위를 차지하며 시즌 종합우승을 향한 목표에 바짝 다가가고 있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