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 예방 받아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 예방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사진 국회 제공 [뉴스락]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사진 국회 제공 [뉴스락]

[뉴스락] 박병석 국회의장이 지난 5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국과 뉴질랜드가 4차산업과 그린에너지, 수소경제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뉴질랜드의 수소경제비전과 한국의 그린뉴딜이 공통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구체적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양국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터너 대사는 “현재 뉴질랜드가 수소를 활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또 전력생산에 있어서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굉장히 높다.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뉴질랜드는 코로나19 감염증 대응에 있어서 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국가 중 하나”라며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국민들에게 배울 점이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터너 대사는 “한국과 뉴질랜드는 방역에 대해 서로 다른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면서 “뉴질랜드 역시 한국의 방역을 계속 주시하면서 교훈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면담에는 제임스 킴 러셀 주한뉴질랜드대사관 2등서기관과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